2021-08-01 07:23
권은희, 이준석 ′소값′ 발언에 불쾌감
권은희, 이준석 ′소값′ 발언에 불쾌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6.03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이준석 후보의 ′소값′ 발언을 연이어 비판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에 대한 불쾌감을 재차 들어냈다. 앞서 이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소 값’ 발언을 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최근 토론회 등에서 이 후보가 안 대표와의 감정에 대해 ‘직설적’으로 언급한 것도 이러한 반응이 나오는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권 원내대표는 지난 2일 오후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인터뷰에서 “(이 후보 발언에 대해) 우려스러운 시각으로 보고 있다”며 “상호존중의 인식이 없을뿐더러 통합의 파트너로서 지지와 가치를 확장해야 되는 방법론을 가지고 접근을 해야 됨에도 불구하고 소 값을 후하게 잘 쳐주겠다는 식으로 약육강식의 인식을 가지고 대하는 그런 모습들에 대해서 상당하게 좌절감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기득권의 논리로 시간을 줄 수 없으니 수입우가 될지 육우가 될지 결정하라고 일방적으로 강요하는 이런 모습들에 대해서 야권통합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평가를 했고 그 평가가 당 지도부 선출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여전히 바뀌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와 안 대표의 관계는 전당대회 국면에서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재보선 과정을 거치며 이 후보가 안 대표에 대해 거친 발언을 일삼은 것이 배경이 됐다. 이런 상황에서 이 후보가 강세를 보이자, 다른 후보들은 야권 통합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이들의 불편한 관계를 끊임없이 걸고 넘어졌다.

여기에 이 후보의 발언도 논란을 키우는 데 한 몫했다. 그는 앞서 라디오에서 “(당 대표가 될 경우) 최대 수혜자는 안철수”라며 “제가 안 대표 별로 안 좋아한다는 걸 온 세상이 다 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통합의 걸림돌이라는 인식을 일축한 것이지만, 오히려 상대 후보들에게 빌미가 됐다. 당장 나경원 후보는 토론회에서 “이 후보가 당 대표가 되면 안 대표와 합당이 어려워지겠다고 온 천하가 안다고 이해하면 되는 거냐”고 비꼬았다.

이 후보가 과거 안 대표를 향해 욕설을 했던 것도 공방의 대상이 됐다. 나 후보가 “안 대표에게 매우 심한 말을 했다”고 지적하자 이 후보는 “사석에서 ‘안철수가 그렇게 하면 '비읍시옷’ 되는 거지‘라고 말했고 문제 있는 발언이라 생각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권 원내대표는 “공과 사가 구별이 된다면 사적인 관계에서 싫은 면이 있다고 평가되더라도 국민들 앞에서 또 당원들 앞에서 타당의 당원들 앞에서 이렇게 일방적인 시각으로 소값 잘 쳐주겠다 이런 식의 발언들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일방적인, 강요적인 시각에 대한 성찰이 전혀 없이 오히려 악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준석 후보가 야권 통합에 대해서 지금까지 보여준 인식은 부정적이라고 보고 있다”며 “이준석 후보가 당 대표가 된다, 선출이 된다 했을 때 그런 부분들의 요구와 현상 사이에 차이를 극복하기 위한 더 큰 노력,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