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20:26
한예슬, 남자친구 의혹에 “가라오케에서 일했던 친구”
한예슬, 남자친구 의혹에 “가라오케에서 일했던 친구”
  • 이수민 기자
  • 승인 2021.06.0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자친구와 관련한 의혹에 입을 연 한예슬/ 뉴시스, 한예슬 인스타그램
남자친구와 관련한 의혹에 입을 연 한예슬/ 뉴시스, 한예슬 인스타그램

시사위크=이수민 기자  배우 한예슬이 자신의 남자친구를 둘러싼 불법 유흥주점 접대부 출신 관련 의혹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연예매체 <디스매치>는 지난 2일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과거 유흥업소 접대부로 일했으며, 스폰을 목적으로 여성들을 만난 적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한예슬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부분들 혹은 궁금하신 분들께 제 입으로 직접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자신의 연인에 대해 “예전 직업은 연극배우였고, 가라오케에서 일을 했던 적이 있던 친구”라며 “호스트바와 가라오케가 같다고 생각하시겠지만, 전 다 오픈된 곳이 가라오케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몇 년 전 지인들과 간 곳에서 처음 지금의 남자친구를 알게 됐다.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 건 작년 9월”이라며 “9월 그 시기는 이 친구가 그 직업을 그만두고 난 이후”라고 덧붙였다.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입장을 전한 한예슬 / 한예슬 인스타그램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입장을 전한 한예슬 / 한예슬 인스타그램

유부녀와 이혼녀를 상대로 금전적 지원을 받았다고 보도한 내용에 대해서는 “남자친구와 긴 대화로 사실이 아니다는 걸 들었다”며 “직접 보지 못한 소문들보단 본인의 어려운 얘기를 진솔하게 해준 제 친구의 말을 믿고 싶다”고 말하며 연인에 대한 깊은 신뢰감을 드러냈다.

한 유튜버가 제기한 고급 외제차를 선물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한예슬은 “람보르기니를 남자친구에게 선물했다는 이야기에 저의 새 차를 남자친구에게 줘야 하나 고민했다. 그 차는 제가 제게 선물한 것”이라며 “남자친구에게는 지금 이동할 차가 없어서, 제가 더 경제적 능력이 되는 지금 다른 차를 편히 타고 다닐 수 있게 같이 키를 공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 여배우로 지목된 것에 대해서는 “입에 담지 못할 큰 사건의 주인공이 저라고 얘기하신 부분들은 정말 경찰, 검찰에서 밝혀주시길 제가 더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억울하고 화나서 소송으로 해결할 생각뿐이었으나, 주변 분들의 지도로 그 비용을 더 좋은 선한 기회로 기부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 이후부터 절 걱정해 주시는 분들과 저와 함께 해주시는 분들의 명예를 위해, 허위사실 및 악성 댓글들은 고소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예슬은 지난 5월 13일 10세 연하 연인과의 열애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스스로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그의 남자친구가 과거 유흥업소 접대부였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