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21:00
민주당,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 가시화 되자 ‘맹폭’
민주당,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 가시화 되자 ‘맹폭’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6.03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연일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과 접점을 늘리는 등 ′광폭 행보′에 나서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이 가시화되자 더불어민주당이 공세를 가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야권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이 가시화되자 더불어민주당이 본격적인 공세를 퍼붓고 있다. 본격적인 등판 전 윤 총장의 지지세를 꺾기 위함으로 보인다. 

김용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3일 YTN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전날 송영길 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검찰수사 기준이 윤 전 총장에게도 똑같이 적용돼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 “동일한 잣대로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저는 기본적으로는 당연히 얘기를 해야 되는, 지적해야 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지금 윤 전 총장의 가족이나 측근에 대해서 수사가 지지부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김 최고위원은 “굉장히 떳떳하게 ‘장모는 아무에게도 피해를 주지 않았다’고 얘기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진짜 수많은 피해자들이 존재하고 있다”며 “잔고증명서를 위조했던 것들도 이미 다 밝혀져 있고 자백까지 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과의 통화에서 자신의 장모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 “사기 피해를 당한 적은 있어도 남에게 피해준 적은 없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당 간사인 박주민 의원도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판결 선고가 확정되기까지 기다려야겠지만, 이렇게 죄질이 나쁜 사건으로 재판받는 상황에서 ‘내 장모가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준 적 없다’는 발언을 한 건 전혀 적절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특히 대통령 후보가 되겠다는 사람이라면 더욱 그렇고, 얼마 전까지 검찰총장이었으면 더더욱 문제가 크다”며 “검찰에 사실이 아니라고 바로 직전 검찰총장이 말하면 누가 앞으로 검찰 수사에 신뢰 갖겠나”라고 반문했다.

같은당 윤건영 의원은 이날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직전까지 우리나라에서 가장 힘센 칼을 휘둘렀던 권력기관의 수장이 특정 정당에서 정치를 한다면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은 완전히 무너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대한민국 사회가 민주화되면서 검찰총장이 정치를 하는 경우는 정말 없었다. 왜 없었는지 잘 생각해봐야 한다”며 “정의와 공정의 대명사로 묘사되는 것이 무너지는 건 한 순간”이라고 지적했다.

‘조국 백서’의 필자로 참여한 김남국 의원도 “죄질이 나쁜 사건으로 재판받는 상황에서 ‘내 장모가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준 적 없다’는 발언이 적절한지 모르겠다”며 “특히 대통령 후보가 되겠다는 사람이라면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조국 전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수사의 기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가족비리와 검찰가족의 비리에 대해서도 동일하게 적용돼야 할 것”이라며 검찰 수사의 형평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역시 “야당의 유력 대권후보로 거론되면서 세상 앞에 아직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 윤 전 총장은 스스로에게 제기된 문제들 앞에 지금 ‘공정’한지를 질문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