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15:46
민주당 초선들 "'쓴소리 없었다’ 비판 동의 못해”
민주당 초선들 "'쓴소리 없었다’ 비판 동의 못해”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6.0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사진=청와대 제공)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지난 3일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를 두고 일부 언론이 ‘쓴소리는 없었고 사진만 찍었다’고 평가하자 “쓴소리를 했다”며 적극 반박에 나섰다.

초선 의원들은 일부 언론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문제를 거론하지 않은 것을 문제 삼은 데 대해서도 송영길 대표가 이미 사과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조 전 장관 문제를 거론할 필요성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장철민 의원은 4일 KBS 라디오에서 “제가 느끼기에는 꼭 예의를 갖춰서 이야기한다고 그게 쓴소리가 아닌 건 아닌 것 같다”며 “저희가 국정 방향을 이렇게 바꾸는 게 좋겠다, 이런 부분들을 더 추가했으면 좋겠다고 하는 이야기들을 굉장히 거칠게 할 수도 있지만 정말 진지한 고민 속에서 대안들을 제시하고 하는 게 사실은 더 의미 있는 쓴소리라고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지는 않았다”며 “조 전 장관 이야기를 계속 더 하는 게 큰 의미가 있는지에 대한 조금 의문이 있다. 조 전 장관을 이야기하면 반성이고 아니면 아닌 것처럼, 사실 그런 건 아니다”고 강조했다.

오영환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개최된 ‘더 나은 저널리즘을 위한 기자간담회’에서 “조국 전 장관 이야기를 꺼내지 않았다는 이유로 언론들은 우리가 침묵했다고 가치 판단을 했다지만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저희 가치 판단에선 민생, 국민 고통 해결 과제에 집중하는 게 최우선이었다”고 강조했다.

전용기 의원도 같은 자리에서 “쓴소리를 못하진 않았다. 부동산 문제나 일자리 문제에 대해 많은 비판과 대안 제시를 했다”면서 “조국 전 장관과 관련해선 송영길 대표가 적절히 사과하지 않았나”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내고 민주당 초선 의원들을 향해 “의욕이 큰 초선의원들이기에 국민들의 애끓는 목소리를 대통령께 과감히 전달할 것으로 기대했다”면서 “하지만 68명의 민주당 초선의원들은 교언영색하기 급급했다”고 비판을 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