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19:43
독주의 그늘? 벤츠 끊이지 않는 ‘잡음’
독주의 그늘? 벤츠 끊이지 않는 ‘잡음’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1.06.04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수입차시장의 절대 강자인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불미스런 잡음에 연이어 휩싸이고 있다.
국내 수입차시장의 절대 강자인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불미스런 잡음에 연이어 휩싸이고 있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국내 수입차시장의 ‘절대 강자’ 메르세데스-벤츠가 예사롭지 않은 모습이다. 여전히 압도적인 판매실적을 기록하며 독주를 달리고 있지만, 위상에 걸맞지 않는 불미스런 잡음 또한 연이어 터져 나오고 있다. 과거 BMW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 시동이 안 걸리는 벤츠? 결함 둘러싼 잡음 ‘무성’

벤츠는 국내 수입차시장의 ‘대장’이다. 만년 2위의 설움을 딛고 2016년 판매 1위로 올라선 이후 지난해까지 5년 연속 정상의 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전체 수입차시장에서 30% 수준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을 뿐 아니라, 국내 완성차업계마저 추월한 벤츠다.

올해도 벤츠는 5월까지 3만5,342대의 누적 판매실적으로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3.1% 증가한 수치이자, BMW를 5,500대 이상 앞서는 실적이다.

하지만 최근 벤츠를 둘러싼 기류가 예사롭지 않다. 위상에 걸맞지 않는 불미스러운 사건이 거듭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먼저, 벤츠는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시동 관련 결함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마일드 하이브리드는 일반 차량처럼 내연기관 엔진을 주 동력원으로 사용하면서 전기 모터로 동력을 보태는 방식이며, 내연기관과 하이브리드의 중간 단계에 해당한다. 그런데 벤츠의 마일드 하이브리드 차량에서 배터리 경고등이 뜨며 시동이 걸리지 않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현재까지 접수된 사례만 수십 건에 달한다.

이에 벤츠는 문제가 발생한 차량에 대해 배터리 교체를 진행하고 있지만, 고객과 마찰을 빚거나 교체한 배터리에서 또 다시 문제가 발생하는 등 파문이 점점 커지고 있다. 벤츠가 리콜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곱지 않은 시선 또한 제기된다.

결국 국토교통부는 해당 사안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 벤츠 마일드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결함조사를 지시한 것이다.

이와 관련,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문제가 발생한 차량에 대해서는 배터리 무상교체를 실시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에 적극 협조하는 한편 결과에 따라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서비스센터에서 황당한 사고… 흔들리는 벤츠 위상

벤츠에서 불거진 불미스런 사건은 또 있다. 데일리안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일 국내 한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벤츠 서비스센터에서 황당한 일을 겪었다는 게시물이 연이어 올라와 화제를 모았다. 서비스센터에 입고시킨 차량을 이동시키는 과정에서 직원의 실수로 사고가 발생했는데, 사후조치가 적절치 않았다는 내용이다.

게시물에 따르면, 해당 차량은 불과 지난 2월 출고한 새차였으며, 사고는 주차용 엘리베이터에 탑승시키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그런데 해당 차량에선 사고에 따른 스크래치 등을 지우려 한 흔적이 발견됐다. 또한 해당 서비스센터는 향후 타이어 무상교체 등을 보상안으로 제시하며 외부 발설금지를 요청하기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서비스센터를 운영하는 한성자동차 측 관계자는 “해당 고객과 협의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재 해당 게시물들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다만, 이미 온라인 커뮤니티 및 언론보도를 통해 널리 알려지며 벤츠의 신뢰에 타격을 적잖은 입히고 있다. 

뿐만 아니다. 벤츠는 지난해에도 배출가스 조작 문제로 환경부로부터 역대 최대 규모의 과징금을 부과 받고,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전 사장이 해외도피 논란을 남긴 채 떠나는 등 굵직한 논란들을 일으킨 바 있다. 

벤츠의 이 같은 행보는 자칫 업계 내 위상이 흔들리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낳는다. 앞서 수입차시장을 주도했던 BMW 역시 화재결함 문제로 큰 파문에 휩싸이며 벤츠에게 1위 자리를 빼앗긴 바 있기 때문이다. 아우디와 폭스바겐 역시 배출가스 조작 파문으로 입지가 크게 흔들린 바 있으며, 여전히 예전의 위상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자동차, 특히 수입차는 브랜드 이미지가 무척 중요한 요소”라며 “부정적인 이슈들이 이어질 경우 소비자들의 선택에도 상당히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