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13:57
안철수, 국민의힘과 합당 '순조롭게' 보는 이유
안철수, 국민의힘과 합당 '순조롭게' 보는 이유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6.07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 당권 경쟁에서 불거진 합당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어느 당 대표가 오더라도 합당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과 합당 문제에 대해 입을 열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연일 국민의당과 합당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자 입장을 나타냈다. 누가 당 대표가 되더라도 진정성을 갖고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동안 타당의 전당대회에 언급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돼 발언을 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막바지로 가면서 당권 주자분들 중 저에 대해 그리고 국민의당과 합당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시는 분들이 계셔서 간단히 한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안 대표는 합당 관련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이미 전임 당 대표 권한대행에게 원칙 있는 통합의 방향을 전달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진정성을 가지고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안 대표의 발언은 그간 국민의힘 전당대회 과정에서 ‘야권 통합’을 둘러싼 갑론을박을 배경으로 한다.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당권을 잡을 경우 ‘악연’이 있는 안 대표와 야권 통합에 문제가 생길 것이라는 평가다.

그러나 이 후보는 이같은 지적을 일축했다. 안 대표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사적인 감정에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이 후보는 앞서 TV 토론회에서 “합당 문제는 안 대표의 대선주자로서의 가치를 이해하기 때문에 정말 진지하게 임할 것이라고 얘기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의 돌풍이 거센 가운데, 국민의당 역시 ‘다음 단계’를 고민하는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는 이날 “누가 당 대표가 되더라도 정권교체를 위한 합당의 진정성과 합리적인 원칙을 갖고 임한다면, 합당은 아무런 문제 없이 순조롭게 추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전당대회 과정에서 분출되고 있는 새로운 정치적 에너지가 적대적 갈등이나 대결이 아닌 조화와 융합을 통해 기득권 정당이라는 낡은 이미지를 바꾸고 야권의 혁신적 대통합과 정권교체로 이어지는 긍정적 에너지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당은 이날 조직강화특별위원회의에서 지역위원장 임명을 보류했다. 청년 지원자에 대한 보강심사와 추가 선정이 필요하다는 이유 때문이다. 다만 정치권에서는 사실상 향후 국민의힘과 합당 과정에서 ‘걸림돌’이 될 수 있는 부분을 사실상 보류한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앞서 이 후보와 주호영 후보 등 당권 주자들은 국민의당 지역위원장 임명과 관련해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인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