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08:35
조상호 전 부대변인의 ‘천안함 함장 부하들 수장’ 발언 논란
조상호 전 부대변인의 ‘천안함 함장 부하들 수장’ 발언 논란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6.08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3월 26일 오후 경기 평택 해군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마친 후 천안함 46용사 추모비에 참배하고 있다. 조상호 더불어민주당 전 상근 부대변인의 천안함 관련 발언을 놓고 야당에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3월 26일 오후 경기 평택 해군2함대 사령부에서 열린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마친 후 천안함 46용사 추모비에 참배하고 있다. 조상호 더불어민주당 전 상근 부대변인의 천안함 관련 발언을 놓고 야당에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조상호 더불어민주당 전 상근 부대변인이 한 방송에서 천안함 최원일(예비역 대령) 전 함장에 대해 “그때 당시 생때같은 자기 부하들을 다 수장시켜 놓고 그 이후에 제대로 된 책임이 없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조 전 부대변인은 지난 7일 채널A ‘뉴스톱10’에 출연해 “최원일 함장이라는 분은 말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이에 일부 출연자가 “너무 위험한 말씀이다”고 말하자, 조 전 부대변인은 “아니요. 함장이니까 당연히 책임을 져야 한다. 자기는 살아남았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또 다른 출연자가 '최 함장이 수장시킨 것은 전혀 아니다'고 반박하자 그는 “아니죠. 그러니까 그때 당시 한미연합훈련 작전 중이었는데 자기가 폭침 당한 줄도 몰랐다는 것은 지휘관으로서 책임져야 한다”며 “그 표현으로 수장이란 표현을 쓴 것”이라고 밝혔다.

조 전 부대변인은 “자기 부하들은 목숨을 잃었는데 이제 와서 자기들을 제대로 처우를 안해준다? 본인은 처우 받을 자격이 없다. 그때 죽은 장병들이라면 몰라도”라며 “작전 중에 부하들이 폭침 당하기까지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는 것은 지휘관으로서 무능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야당은 조 전 부대변인의 발언을 ‘망언’으로 규정하며 민주당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의 소행임을 인정하기가 싫으니 천안함 함장에게 책임을 미루려는 억지를 부리는 것”이라며 “이번 망언이 민주당의 공식 입장인 것인지 확인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상호 전 부대변인의 망언을 인정한다면, 당 차원의 사과와 출당조치를 비롯한 확실한 징계가 마땅히 있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민주당은 천안함 문제를 두고 연례행사처럼 북한의 책임을 적극적으로 회피하고 숨기려 한다”며 “민주당이 저지른 만행에 천안함 유족과 생존 장병들은 2차 피해가 아니라 200차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8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으니 집권여당은 한 술 더 뜬다. 북한 감싸기를 넘어 천안함 폭침의 책임을 함장에게 돌리는 민주당 인사의 발언까지 나왔다”며 “이번 망언은 국군을 모욕하는 발언이다. 당장 당 대표가 사과하고 해당 인사를 출당시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