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14:09
국민의힘, ′감사원′에 소속 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의뢰
국민의힘, ′감사원′에 소속 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의뢰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6.0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소속 의원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받기로 했다. 다만 민주당을 조사한 국민권익위원회가 아닌 독립기관인 감사원의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이 소속 의원 102명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가 이뤄진 만큼, 당의 행동이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다만, 국민의힘은 국민권익위원회가 아닌 독립된 기간인 감사원의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이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102명 전원은 감사원에 감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미 국민의힘은 지난 3월 102명 전원이 부동산 전수조사에 동의를 한 바 있다”며 “권력에 독립된 감사원의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이 정해졌다”고 설명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이 불거진 이후 국민권익위원회에 소속의원 및 직계 존·비속에 대한 전수조사를 의뢰했다. 그 결과 12명이 투기 의혹에 연루된 것으로 밝혀졌다. 민주당은 당시 국민의힘도 전수조사에 참여할 것을 촉구했지만, 국민의힘은 민주당 출신인 전현희 전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다는 이유에서 거부했다.

결과가 발표되자 민주당은 당장 국민의힘도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3월 30일 주호영 국민의힘 당시 원내대표가 권익위에서 민주당 의원에 대해 조사를 해서 뭘 많이 찾아내면 자신들도 기꺼이 조사를 받겠다고 공언한 것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며 ”새 지도부가 선출되기 전 소속 의원들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당권 주자 5명이 결의를 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압박했다.

다만,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권익위 전수조사는 ‘면피용’이라는 입장이다. 강 대변인은 “민주당의 권익위 조사는 저희 입장에선 셀프, 면피용 조사”라며 “민주당 재선 의원 하는 분이 위원장으로 있어서 객관적, 공정성을 담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제 수사권이 없어서 금융거래 내역 소명할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고도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오히려 민주당이 감사원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맞불을 놨다. 강 대변인은 “민주당이 구색맞추기 면피용 셀프 조사 의혹을 받지 않으려면 권력에서 독립된 감사원에 제3기관에 맡겨야 한다”며 “저희는 먼저 102명 의원에 대해서 감사원 조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자기 입장이 있을 것이지만, 국민 앞에 당당하면 감사원 조사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