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11:00
국민의힘, 민주당 향해 ‘투기 의혹 명단 공개’ 압박
국민의힘, 민주당 향해 ‘투기 의혹 명단 공개’ 압박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6.08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응 국민권익위원회 조사단장이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및 가족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 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뉴시스
김태응 국민권익위원회 조사단장이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및 가족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 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국민의힘은 국민권익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와 관련해 민주당을 향해 위법 의혹에 연루된 의원 명단을 공개하라고 압박을 가했다.

권익위는 지난 7일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 민주당 의원 및 그 가족 가운데 12명이 부동산 거래·보유 과정에서 법령 위반 소지가 있는 것으로 파악돼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송부했다고 발표하면서도 명단과 세부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8일 논평을 내고 “어제 권익위의 민주당 의원 12명 투기 의혹 발표가 있었지만, 명단은 공개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원칙은 투명하고 엄정하게 하겠다’며 ‘명단을 대외적으로 공개하는 건 차원이 다른 문제’라는 수석대변인의 궤변과 뻔뻔함도 더 이상 낯설지 않지만 해도해도 너무 한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 3월 김태년 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권익위 결과를 있는 그대로 공개하고, 문제가 있는 의원에 대해 단호하게 법적·정치적 책임을 물을 것을 약속드린다’고 언급한 것을 거론하며 “민주당이 말하는 약속은 약속이 아니다”며 “늘 그렇듯 막상 결과가 나오면 또다시 긴 변명과 회피로 후폭풍을 모면하고 바로 삭제에 들어간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은 투기 의혹 명단 공개는 물론이고 LH 혁신안을 보완해 국민과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면서 “무엇보다 민주당 출신의 위원장이 있는 권익위를 신뢰할 수 없게 되었으니 독립된 기관에 조사를 의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병길 대변인도 구두 논평을 내고 “두 달이 넘는 기간 동안 전수조사를 해놓고,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을 받는 의원들이 누구인지 조차 국민들께 밝히지 않은 것은 또 다른 국민 기만”이라며 “경중에 상관없이 국민 눈높이에서 조그마한 의혹까지 모두 포함했다고 하면서 정작 의혹 대상자에 대한 공개 없는 조사결과가 무슨 의미가 있나”라고 따져 물었다.

안 대변인은 “민주당은 의혹이 제기된 의원 명단을 국민 앞에 공개해야 한다”면서 “그것이 공당으로서의 최소한의 책임을 다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지난 7일 기자들과 만나 명단 공개 문제에 대해 “그것을 대외적으로 공개하는 것은 차원이 다른 문제”라며 “권익위가 우리에게 주면 우리가 어떻게 할지 판단하겠다. (아직 자료가) 안 왔기 때문에 뭐라고 구체적 조치를 언급할 수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