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22:16
민주당, ‘부동산 투기 의혹’ 12명 전원 탈당 권유
민주당, ‘부동산 투기 의혹’ 12명 전원 탈당 권유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6.0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권익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대한 브리핑을 마친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권익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대한 브리핑을 마친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8일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 투기 의혹에 연루된 의원 12명의 명단을 공개하고, 탈당을 권유키로 했다. 단, 비례대표 의원의 경우 탈당하면 의원직을 상실하는 만큼 출당 처리키로 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지난 3월 20일 김태년 비대위원장 명의로 권익위에 소속 국회의원 174명과 직계존비속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요청했다”며 “지난 4월 2일부터 6월 7일까지 의원 본인, 배우자, 직계존비속을 포함해 총 816명을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오늘(8일) 최고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12명 대상자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했다”면서 “무죄추정 원칙상 과도한 선제조치이지만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집권당 의원이라는 신분을 벗고, 무소속 의원으로서 공정하게 수사에 임해 의혹을 깨끗이 해소해달라”고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민주당은 전날 저녁 권익위로부터 조사결과를 통보받았다. 권익위는 강제수사권이 없기 때문에 사실규명에 한계가 있으므로 수사기관이 조사해줄 것을 요청하면서 경찰 특별수사본부에 자료를 이첩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송영길 대표는 어제 명단을 받고 잠을 이루지 못하며 깊은 고민을 했다. 민주당이 변화하지 않으면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면서 “ 동료의원들의 억울한 항변이 눈에 선하지만 선당후사의 입장에서 수용해줄 것을 당 지도부는 요청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공개된 명단에는 총 12명의 의원이 포함됐다. 이들 중 6명은 본인이 투기성 거래를 한 의혹을 받고 있고, 5명은 배우자, 1명은 직계 가족이 투기가 의심되는 거래를 한 경우다.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을 받은 의원은 김주영(초선·경기 김포갑), 김회재(초선·전남 여수을), 문진석(초선·충남 천안갑), 윤미향(초선·비례) 의원 등 4명이었다.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 소지를 받은 의원은 3명으로 김한정(재선·경기 남양주을), 서영석(초선·경기 부천정), 임종성(재선·경기 광주을) 의원이다.

농지법 위반 의혹 소지를 받고 있는 의원은 양이원영(초선·비례), 오영훈(재선·제주 제주을), 윤재갑(초선·전남 해남완도진도), 김수흥(초선·전북 익산갑), 우상호(4선·서울 서대문갑) 의원 등 5명이다.

고 수석대변인은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투기 관련 징계가 강제성 없는 ‘탈당 권고’에 그친 것에 대해서는 “송 대표가 엄정 처리, 대처를 얘기한 바 있고 지난 2일 간담회에서도 (중징계를) 언급한 만큼 그런 일이 있다면 거기에 맞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탈당 권유는 발표 전 지도부에서 해당 의원들에게 전화 통화를 한 것으로 전해진다.

당을 나간 의원들은 투기 의혹에서 무혐의를 받아야 복당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고 수석대변인은 ‘무혐의를 받아야만 당에 돌아올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국민께 부동산 관련해 민주당의 엄정한 대처(를 보이고), 내로남불을 듣지 않기 위해 철저하게, 어떻게 보면 과도한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했다. 

한편 송 대표는 발표 후 YTN ‘더뉴스’에 출연해 12명 전원의 ‘탈당 권유’ 조치에 대해서 “국민적 불신이 너무나 크고 내로남불, 부동산 문제에 대한 불신이 크기 때문에, 국민 앞에 집권당의 외피를 벗고 똑같은 차원에서 조사를 받고 해명을 깨끗하게 받고 오길 바라는 차원에서 불가피한 결정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야당도 이 조사에 적극 임해야 된다”며 “야당이 전당대회 진행 중인데 당대표 되시는 분이 부동산 전수조사에 입장을 밝혀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