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22:33
이재명계, '경선 연기' 적극 방어
이재명계, '경선 연기' 적극 방어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6.09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내 이재명계 의원들이 당 내 ‘경선 연기론자’들을 향해 “즉각 경선 연기 주장을 거두라”고 촉구하고 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내 이재명계 의원들이 당 내 ‘경선 연기론자’들을 향해 “즉각 경선 연기 주장을 거두라”고 촉구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대선 경선 연기 목소리가 점차 확산되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도 적극 방어에 나섰다.

현행 당헌·당규를 그대로 따르면, 민주당은 ‘대선 180일 전’에 대선후보를 선출해야만 한다. 역산해보면 9월초에 민주당 대선 후보가 확정된다. 반면 국민의힘은 ‘대선 120일 전’인 11월 초 후보를 선출한다.

이에 민주당 내에서는 코로나19 상황과 국민의힘 대선 경선 일정 등을 고려해 경선을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선주자들 사이에서도 대선 경선 연기론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고 그동안 구체적 언급을 자제했던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도 이에 가세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민주당 내 이재명계 의원들도 경선 연기론 반박에 적극 나서기 시작했다. 이들은 국민의힘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전당대회를 흥행시켰다는 점과 경선 과정이 장기화 될수록 당내 분란만 심화된다는 점 등을 거론하며 경선을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홍근 의원은 지난 8일 페이스북에 ‘경선 연기론, 득이 될까 실이 될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경선을 두 달 미룬다고 해서 방역 염려가 사라지고 흥행에 성공할 거라는 것은 불확실한 희망사항에 불과하다”며 “(국민의힘 전당대회가)엄중한 팬데믹 상황에서도 흥행을 이루고 국민적 관심을 끄는 것은 방역 기준이 완화돼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과연 어떤 후보들이 어떤 목소리와 모습으로 뛰느냐 즉 얼마만큼 시대의 요구와 국민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인물 구도와 메시지, 이미지를 만드냐가 더 중요한 것”이라며 “우리 후보가 패배했던 지난 대선을 돌아보면, 경선 과정이 장기화될수록 각 후보 진영 간의 네거티브와 갈등이 커져서 오히려 본선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자충수가 될 게 뻔하다”고 주장했다.

민형배 의원은 정세균 전 총리가 “경선 규칙은 필요하면 고칠 수 있다”면서 경선 연기 필요성을 거론한 것을 겨냥해 직접적으로 비판을 가했다.

민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당 대선후보 측에서 연일 경선 연기 군불을 떼더니, 정세균 전 총리께서도 직접 연기를 거론했다”며 “후보 등록을 두 주 가량 앞두고 많이 급하셨던 모양이다. 아무리 그래도 체통을 지켜주시라. 후배 정치인들을 실망시키지 말아 주시라”고 쏘아붙였다.

민 의원은 “코로나19 와중에 총선도, 보궐선거도 잘 치렀다. 국민의힘 당대표 선출과정을 봐도 경선 흥행과 코로나19는 관련이 없어 보인다”며 “경선을 먼저 끝냈을 때 승률이 높은 역사적 경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즉각 경선 연기 주장을 거두시기 바란다”며 “정정당당한 정책 승부로 멋지게 경선에 임해주셔야 한다. 그것이 어렵다면 그냥 멈추라. 동요하는 배는 닻을 내리라 했다”고 강조했다.

김병욱 의원도 지난 7일 MBC라디오에서 “이것이 어느 주자에게 유리하느냐 불리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우리가 정한 원칙을 지키는 모습을 국민들한테 보여줘야 된다”며 “경선 연기론에 실익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