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21:21
중진 후보들 막판 표심 호소 카드 ′윤석열′
중진 후보들 막판 표심 호소 카드 ′윤석열′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6.09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오른소리 합동토론회에서 당 대표에 출마한 후보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문표, 주호영, 나경원, 조경태, 이준석 후보.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중진 의원들이 일제히 ‘윤석열 배제론’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이준석 후보의 기세를 꺾고 ‘막판 뒤집기’에 나서겠다는 의도인 셈이다.

9일 나경원 후보와 주호영 후보는 판세 역전을 기대하며 막판 표심 잡기에 나섰다. 특히 이들은 ‘윤석열 배제론‘을 재차 꺼내 들었다. 유승민 전 의원과 연이 깊은 이 후보가 선출될 경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영입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것이다.

나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 후보는 역시 아무래도 유승민 대통령을 만드는 게 꿈이라고 1년 전에 말씀하셨다”며 “지금도 그 입장에선 다름이 없다고 생각을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래서 윤 후보를 깎아내리는 듯한 표현이라든지, 민주당 네거티브 공세에 대해서 마치 사실을 인정하는 듯한 그런 발언, 방어는 해주지만 기본은 사실로 인정하는 듯한 발언들. 이런 것이 앞으로 윤 전 총장의 영입, 입당을 주저하게 하는 것이 되지 않을까 우려”라고 말했다. 

이 후보의 ‘바람’이 뚜껑을 열면 달라질 것을 기대하는 눈치다. 조직력 등에서 우세하기 때문이다. 나 후보는 “(투표 열기는) 당력이 집중되고 있다 이렇게 생각 한다”며 “대선을 앞두고 과연 당을 누가 이끌 수 있을까 하는 부분에 대한 당원들의 우려, 이것이 투표로 나타났다고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주 후보도 마지막 지지를 호소했다. 국민의힘이라는 ‘거대한 항공모함’의 ‘함장’이 되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동시에 이 후보에 대한 견제의 끊을 놓치지 않았다. 그 역시도 윤 전 총장 영입을 위해선 이 후보로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주 후보는 “(윤 전 총장이) 저와의 직간접적인 소통이나 여러 자료를 종합해서 판단하면 우리 당에 조속히 입당할 생각이 있었다”며 “아마 전당대회 끝나고 나서 입당할 거로 알고 있지만, 우리 전당대회 결과 때문에 입당을 주저하거나 다른 선택을 하는 일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왜 태도에 변화가 있는지는 당원과 국민들이 잘 아실 것”이라며 “공정한 경선관리가 어렵거나 특정 후보와 친한 상황을 우려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이 후보가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는 것과 관련해 실제와는 다르다며 일축했다. 주 후보는 “대구·경북 책임당원이 30%임에도 불구하고 9%로 잡는 등 아주 왜곡되고 문제 된 여론조사를 반복적으로 해서 확대 재생산 하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선 승리에 누가 가장 적합하냐를 진작부터 고민해 오고 있다”며 “그런 것이 투표에 반영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당은 이날부터 내일(10일)까지 모바일 투표에 참여하지 못한 당원을 대상으로 한 ARS 투표와 당원이 아닌 국민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다. 당원 비율을 70%, 국민 여론조사를 30% 반영한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모바일 투표를 진행했다. 이 결과를 합산해 오는 11일 당 대표를 결정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