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15:45
정세균계, 이재명에 '경선연기' 수용 압박
정세균계, 이재명에 '경선연기' 수용 압박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6.10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내 정세균계 의원들이 대선 경선 연기 필요성을 강조하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수용을 압박하고 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내 정세균계 의원들이 대선 경선 연기 필요성을 강조하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수용을 압박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연기를 둘러싼 논쟁이 대리전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 의원들이 경선 연기 불가론을 적극 설파하고 있는 가운데,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지지하는 의원들도 ‘경선 연기론’을 띄우기에 나섰다.

이들은 경선 흥행을 위해서는 경선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지난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이 야당보다 먼저 후보를 선출했고 결국 선거에서 패배했던 사례를 들어 국민의힘보다 먼저 대선후보를 선출해서는 안된다는 논리를 펼쳤다.

경선 연기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결국 경선 연기를 수용할 것이라며 우회적으로 압박을 가하기도 했다.

정세균 전 총리를 지지하는 의원 모임인 광화문포럼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원욱 의원은 10일 MBC 라디오에서 “어떤 후보를 위한 것이 아니고 다음 대통령 선거를 민주당이 승리하기 위한 고민을 한다면 결국 경선은 연기될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는 얘기들이 당에서도 많이 나오고 있고 정세균 전 총리도 그것에 공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미 4월 7일 재보궐선거 때도 충분히 경험했는데 민주당에서는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를 일찍 뽑아놨지만 안철수-오세훈 후보의 단일화 등 흥행몰이에 묻혀서 박영선 후보의 경쟁력은 싹 사라져버리고 공약은 빛을 발휘하지 못했다”며 “속절없이 무너져버리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아마 당내 논란이 증폭되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가 이재명 지사가 수용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큰 정치인으로 부각되는 그런 수를 쓰고 있지 않을까. 논의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며 “저는 (이재명 지사의 경선 연기 수용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정세균 전 총리를 지지하는 윤준병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경선 흥행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경선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생각한다”며 “중간 지대와의 연정을 포함해 여당 지지의 외연을 확장해서 이길 수 있는 길이라면, 정권 재창출의 방법이라면 경선 연기를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현행 당규에는 상당한 이유가 있을 경우 당무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지도부가 경선 기일을 조정할 수 있도록 규정되어 있다”며 “당규에 따라 지도부가 결정하면 된다. 경선 연기가 당규를 바꾸고 원칙을 허무는 것이 결코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편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원칙을 강조하면서도 경선 연기 가능성에 대해 여지를 남겼다. 송 대표는 CBS 라디오에서 “내년 대선 승리에 도움이 되는 방법인지가 중요한 기준”이라며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지켜지는 것이 원칙인데 과연 그러한 사유가 있는지 여부도 검토돼야 한다. 이달 중순 대선기획단이 만들어지면 의견을 수렴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