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07:22
수소차 넥쏘, 판매량 증가세… 수소충전소 증설로 날개 달까
수소차 넥쏘, 판매량 증가세… 수소충전소 증설로 날개 달까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1.06.15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넥쏘, 2018∼2020년 누적판매 1만대 돌파
2021년 1∼5월 3,603대 판매… 월 평균 720대로 전년 기록 넘어서
지방도시 수소충전시설 확대 움직임, 저공해차 보급에 속도
/ 현대자동차 국민권익위원회
현대자동차에서 개발한 수소자동차 넥쏘(사진)의 판매량이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 현대자동차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저공해 친환경 자동차 개발은 모든 자동차 브랜드의 숙제다. 그 중에서도 수소자동차는 내연기관을 대체할 차량으로 각광받고 있다. 현재 국내에 판매 중인 수소자동차는 현대자동차에서 개발해 지난 2018년부터 판매 중인 넥쏘가 유일하다. 그러나 수소차에 대한 불편한 점과 민원은 끊이지 않고 있다. 그럼에도 수소차 넥쏘의 판매량은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카이즈유 데이터 연구소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현대차 넥쏘의 출시 이후부터 현재까지 판매대수는 △2018년 712대 △2019년 4,182대 △2020년 5,783대 △2021년 1∼5월 3,603대 등을 기록하고 있다.

앞서 현대차는 2018년 넥쏘 출시를 앞두고 2022년까지 수소차 누적 판매 1만대를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으며, 이미 2020년 달성했다.

넥쏘는 출시 첫 해를 제외하고는 2019년과 2020년 모두 기대 이상의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 1∼5월 누적 판매대수는 제네시스 G70(3,609대)과 비슷한 수준이며 △제네시스 G90 3,170대 △쌍용자동차 렉스턴 3,263대 △기아 K9 2,321대 등 차량보다 많이 판매됐다. 월 평균 판매대수로 환산하면 약 720대 정도로, 이미 지난 3년 동안의 월 평균 판매량을 웃돌고 있다. 이번달 판매대수가 580대 이상을 기록할 경우 2019년 연간 판매 실적을 반기 만에 달성할 수도 있다.

넥쏘의 판매량은 상승세는 그간 수소차를 구매한 소비자들 사이에서 불편·불만을 끊임없이 호소하는 것과 상당히 대비된다.

/ 현대자동차 국민권익위원회
국민권익위원회 측에서 공개한 ‘전기·수소차 관련 불편사항’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6∼2020년)간 민원 3만4,904건을 분석한 결과, ‘충전시설’ 관련 불편 가장 많았다. / 국민권익위원회

15일, 국민권익위원회 측에서 공개한 ‘전기·수소차 관련 불편사항’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6∼2020년)간 민원 3만4,904건을 분석한 결과, ‘충전시설’ 관련 불편 가장 많았다. 국민권익위는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친환경차의 중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전기·수소차의 대중화를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해당 자료를 분석해 발표했다.

국민권익위 측이 발표한 수소차 관련 민원의 주요내용은 충전방해, 충전기 설치 등 ‘충전시설’ 관련 내용이 가장 많았다. 수소차의 충전시설 민원은 전체 민원 가운데 80.1%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는 구매보조금 등 ‘수소차 구매 시 지원’과 관련한 내용이 11.1%로 나타났다. 수소차와 관련한 정책건의·문의도 5.3%를 차지했다.

수소충전시설의 경우 일반 주유소나 LPG 충전소처럼 별도로 운영되고 있어 전기차와 달리 일반차량의 무단주차 또는 충전 완료 후 이동주차를 하지 않는 불편은 없다. 결국 수소충전시설과 관련한 민원은 대부분이 수소충전소가 없는 지역에 설치를 요청하거나, 충전소 관리 부실 문제와 관련된 내용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국민권익위 측에서 분석한 민원 가운데에는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지원금을 받아 수소차를 구입했는데, 제가 사는 지역에는 아직 수소충전소가 없어 50㎞ 밖의 타 지역으로 충전을 하러 다닙니다. 차량 숫자를 늘리는 것보다, 수소충전소를 먼저 만드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라는 내용이 존재했다.

정부가  ‘그린뉴딜’ 정책을 한국판 뉴딜의 중심 사업 중 하나로 추진할 것을 발표하면서 국내 수소경제도 활성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그러나 주민 반대로 인한 수소충전소 건설 지연 문제는 여전히 발목을 잡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그린뉴딜’ 정책을 한국판 뉴딜의 중심 사업 중 하나로 추진할 것을 발표하면서 국내 수소경제도 활성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그러나 주민 반대로 인한 수소충전소 건설 지연 문제는 여전히 발목을 잡고 있다. / 뉴시스

국민권익위 측 관계자는 “이번 분석결과가 저공해 자동차(전기·수소차) 보급 확대에 기여할 수 있는 보완대책으로 이어지도록 ‘20개 중점 추진과제’를 선정해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먼저, 전기·수소차 민원 대다수가 충전시설과 관련된 만큼 친환경차 충전인프라 확충을 위해 △시·군·구·주민센터 등 공공기관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 개방 의무화(산업부) △충전시설 개방시간 연장(환경부) △현재 전국 고속도로에 10기만 설치된 수소충전소를 일정 수 이상 확보(국토교통부) 등의 세부적인 계획을 마련했다.

여기에 발맞춰 경상북도는 경산·경주·구미·상주 4개 지역에 내년까지 수소충전소를 설치한다. 경북도는 15일, 환경부 수소충전소 설치 공모에 이들 4개 지역이 뽑혀 사업비 120억원을 확보했으며, 지역당 30억원을 투입해 내년 하반기까지 수소충전소를 완공할 계획이다.

경북도 내에 존재하는 수소충전소는 현재 중부내륙고속도로 상행선 성주휴게소(양평 방향)가 유일하다. 이러한 충전 인프라 부족에 대해 국민권익위는 국토부 및 지자체와 협의해 추진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도는 그동안 충전 인프라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은 수소차 보급도 본격화할 계획이다. 먼저 수소차에 대한 구매 보조금을 도에서 300만원, 시·군에서 700만원을 지원해 총 1,000만원을 보조한다. 수소차 넥쏘에 대한 국고보조금 2,250만원과 합산하면 1대당 총 3,250만원의 지원이 이뤄지는 것이다. 이러한 구매 보조금을 지원 받을 시 수소차 넥쏘의 실 구매 비용은 3,515만∼3,845만원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에서는 시비로 넥쏘 1대당 1,100만원을 지원해 경북도 지역에 비해 100만원 정도 더 저렴하게 구매가 가능하다.

현재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는 전국 수소충전소는 약 60여곳으로 파악된다. 이와 함께 국민권익위에서 분석한 민원 데이터를 살펴보면 수소차에 대한 민원은 2019년 4분기쯤부터 급증하기 시작했지만 2020년 하반기 들어서는 민원 접수 건이 금감한 것도 긍정적인 부분으로 평가할 수 있어 보인다. 정부의 수소충전시설 인프라 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와 민원 감소 등을 종합적으로 따져볼 시 향후 수소차 넥쏘의 판매량은 꾸준히 더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수소차 넥쏘의 최대 주행거리(항속거리)는 593~609㎞로, 1회 가득 충전 후 하루 50㎞ 정도 운행을 하는 경우 열흘 이상 주행이 가능한 수준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