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02:33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논의 ‘삐거덕’... ‘당명 변경’ 놓고 이견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논의 ‘삐거덕’... ‘당명 변경’ 놓고 이견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6.17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양당의 합당 논의가 본격화된 가운데 당명 변경 문제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양당의 합당 논의가 본격화된 가운데 당명 변경 문제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합당 논의가 진척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취임 후 양당의 합당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지만 당명 변경 문제를 놓고 명확한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국민의당은 국민의힘에 흡수되는 것이 아닌 만큼 당명을 변경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고, 국민의힘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지난 16일 YTN라디오에 출연해 “새로운 당명으로 가는 것이 보다 원칙있는 합당 방식에 부합한다”며 “양당 모두 ‘국민’이라는 핵심 단어를 포함하고 있어 새 당명을 정하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이 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가진 공식 회동에서 합당 논의를 조속히 시작해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 대표는 “합당을 신속하게 마무리하자”고 말했고, 안 대표는 “정권교체는 합당을 논의하는 이제부터가 시작”이라고 화답했다.

그러나 당명 변경 문제를 놓고는 다른 반응을 보였다. 이 대표는 안 대표를 예방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전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과 국민의당 간의 협상안에는 들어있지 않았다”면서 “어떤 연유에서 (당명 변경 관련) 새로운 제안이 나오게 됐는지 파악해보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 대표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권은희 원내대표의 ‘당명 변경’ 관련 발언에 대해 “아마 당원들과 지지자들의 생각을 전달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해보시면 그건 당연한 거 아니겠나”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준석 대표는 17일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안철수 대표 입장에서 입장 바꿔놓고 제 입장이 돼 보시면, 저희가 일주일 전에 했던 전당대회 이름이 국민의힘이 제 1차 전당대회다. 제가 그러면 1차 전당대회 하자마자 당명 바꿔버린다고 하면 어떤 당원이 좋아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어제 당명과 관련해서 권은희 의원이 돌발적으로 제안한 것은 아마 저희 당 구성원들이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며 “당명에 관한 얘기는 처음 듣는 얘기 같다. 지금은 당원 가입도 폭증세이고 당이 이미지가 전반적으로 좋은 상태에서 당명 변경을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