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06:37
이제는 요기요… 누가, 얼마에 품을까
이제는 요기요… 누가, 얼마에 품을까
  • 권정두 기자
  • 승인 2021.06.17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기요 운영사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본입찰이 임박한 가운데,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뉴시스
요기요 운영사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본입찰이 임박한 가운데,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이제는 요기요의 시간이다.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이 신세계-네이버 연합군의 승리로 기운 가운데 요기요 운영사인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인수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누가 얼마의 가격에 품게 될지 주목된다.

업계에 따르면, 독일 딜리버리히어로는 최근 매각주관사를 통해 당초 17일로 예정돼있었던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본입찰을 일주일 정도 늦추겠다고 공지했다. 이는 이베이코리아 본입찰 일정을 고려한 결정으로 추정된다. 이베이코리아와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의 인수 후보군이 상당부분 겹칠 뿐 아니라, 실제 양쪽 모두 참여한 곳도 있기 때문이다.

지난 16일 진행된 이베이코리아 본입찰은 신세계그룹과 네이버가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베이코리아의 인수전이 일단락된 만큼, 이제는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의 향방에 관심이 집중된다.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이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인수전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누가 얼마의 가격에 인수하게 될지 등이 주목을 끌고 있다.

앞서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의 인수 후보군으로는 신세계그룹(SSG닷컴)과 야놀자, MBK파트너스를 비롯한 사모펀드 등이 꼽혀왔다. 

이 중 신세계그룹은 이마트를 통한 이베이코리아 인수가 유력해진 상황이다. 따라서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인수전에서 발을 빼거나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반면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 참여했다가 포기한 MBK파트너스나 끝내 고배를 마신 것으로 나타난 롯데그룹이 공격적인 베팅에 나설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의 몸값 역시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베이코리아의 경우 본사가 원한 매각가는 약 5조원이었으나, 인수 후보들의 베팅은 이에 미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의 경우 몸값이 약 1조원에서 최대 2조원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온 바 있다.

몸값을 결정할 최대 변수는 크게 두 가지가 꼽힌다. 먼저,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의 매각 시한이 정해져있다는 점이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모기업인 딜리버리히어로와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이 합병하는 과정에서 매물로 나오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매각을 조건으로 양사의 합병을 승인한 것이다. 이에 따라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8월 초까지 매각을 마무리해야 한다.

이는 인수 후보들에게 더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 사안이자,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의 몸값을 낮추는 쪽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다만,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 참여했다가 포기한 MBK파트너스나 끝내 고배를 마신 것으로 나타난 롯데그룹이 공격적인 베팅에 나설 경우 몸값이 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국내 배달앱 시장 전반에 상당한 파장을 몰고 올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인수전이 어떤 결말을 맞게 될지 주목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