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07:00
[기자수첩] 文, 코로나 백신 北 지원?… “국민 곡소리 안 들리나”
[기자수첩] 文, 코로나 백신 北 지원?… “국민 곡소리 안 들리나”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1.06.1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대체 어느 나라 대통령이냐” “국민 먼저 챙겨라” “우리도 (코로나19) 백신 좀 맞자”

기자가 하는 말이 아니다. 실제로 국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던지는 날이 선 비판의 메시지다.

이는 지난 14일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지원 의사를 밝힌 것에 따른 질타다.

코로나19 사태는 지난 2019년 12월 중국에서 감염자가 속출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지난해 1분기 전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글로벌 대유행(팬데믹)’ 사태를 선포했다.

우리나라도 코로나19로 인해 홍역을 치르고 있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지 약 1년 6개월 정도가 지난 현재 최근 일주일간 국내 일일 확진자 수는 300∼500명대에 머물고 있다. 이로 인해 국내 코로나19 누적확진자 수는 14만9,731명(17일 0시 기준)이며, 코로나19로 인해 사망에 이른 안타까운 이들의 수는 1,994명이다. 코로나19 초기 해외 입국자를 차단하지 않고 자화자찬하던 결과다.

한국 정부는 코로나19 백신도 제때 확보하지 못해 국민들 가운데 2차 접종까지 완료한 비율은 17일 0시 기준, 단 7.3%에 불과하다. 현재 정부가 자랑하고 있는 ‘접종률 25% 돌파(26.7%)’는 1차 접종자 수만 집계한 결과다. 결국 국민 4명 중 3명 정도는 백신을 구경도 못한 셈이며, 2차 접종 기준으로 계산하면 10명 중 9명 이상이 아직 1차 또는 2차 접종을 기다리고 있다는 것이다.

전 세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볼 수 있는 ‘our world in data’ 사이트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전 국민의 백신 1차 접종률이 60%를 넘어선 주요 국가는 △캐나다(65.4%) △이스라엘(63.4%) △영국(61.6%, 14일 기준) 등이다. 이 외에도 △미국 52.2% △이탈리아 49.5% △독일 48.3%(14일 기준) △프랑스 45.0%(13일 기준) 등 높은 접종률을 나타내고 있다. 한국의 백신 1차 접종률은 이제 25%를 갓 넘어섰다. 선진국과 비교할 시 한국의 백신 접종률은 결코 높은 수치가 아니다.

뿐만 아니라 일각에서는 정부의 백신 수급이  원활하지 못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1차 접종한 이들이 2차 접종 주기를 놓치는 경우에는 항체 형성 및 면역 효과가 낮아질 가능성도 존재해 1차와 2차 접종을 처음부터 다시 시행해야 한다는 우려의 지적이 이어지는 실정이다.

사정이 이런데도 문 대통령과 통일부 등 정부기관에서는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것이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이와 동일한 입장을 밝혀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당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북이 코로나로부터 안전해지는 것. 그것은 곧 대한민국이 코로나로부터 안전해지는 것과도 직결돼 있는 문제다, 이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당시에도 국민들은 “북한이 코로나로부터 안전해 지는 것이 우리 국민들의 안전과 무슨 상관인지 설명하라” “국민 동의 먼저 얻어라” 등 이번과 동일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러한 비판이 한 차례 존재했음에도 문 대통령은 재차 북한 측에 코로나19 백신 지원 의사를 밝힌 것이다.

현재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병원에는 하루에도 수십, 수백명이 노쇼(No-Show) 잔여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대기를 하고 있다.

현 정부에게 묻고 싶다. 국민들의 곡소리는 듣고 있는가. 국민들의 비판과 아우성을 듣고, 현재 상황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북한에 백신을 지원하겠다”는 발언을 하는 것은 공감능력이 떨어지는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

그나마 통일부 측은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북한 지원 입장 발표에 “‘국내 백신 수급 상황’과 ‘국민적 공감대’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진하겠다”면서 “무작정 지원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