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05:40
민주당, 국민의힘의 부동산 전수조사 맹폭… “부동산 미꾸라지”
민주당, 국민의힘의 부동산 전수조사 맹폭… “부동산 미꾸라지”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6.22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왼쪽 두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국민의힘의 부동산 전수조사 등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윤호중(왼쪽 두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국민의힘의 부동산 전수조사 등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국민권익위원회가 국민의힘의 일부 가족들의 개인정보제공동의서 누락으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에 착수하지 못한 것에 대해 “부동산 미꾸라지”라고 공격을 퍼부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부동산 전수조사가 받기 싫어 의도적으로 시간 끌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2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이 김기춘, 우병우 등 법꾸라지의 전통을 이은 ‘부동산 미꾸라지’, ‘부끄라지’ 정당이라는 걸 보여주고 있다”며 “‘민주당 조사해서 뭐 많이 나오면 우리도 하겠다’면서 석 달을 끌고, 권한 없는 감사원에 조사 의뢰 하겠다고 일주일 끌더니 동의서 받는다고 또 일주일 가까이 시간 끌고, 이제는 그 동의서도 제대로 안내서 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원내대표는 “혹시 일각에서 제기하는 것처럼 권익위 특별조사단장의 임기가 오는 8월26일까지라는 것을 계산하고 이렇게 하는 것은 아닌지, 그야말로 요리조리 빠져나가려고 온갖 수를 부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설사 실무진의 실수라고 떠넘기지는 않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동의서 제대로 안냈다는 것은 실무진의 실수라기보다 관리자의 의도가 아닐까 생각한다”면서 “차라리 하기 싫으면 싫다고 하지, 이렇게 국민을 우롱하면서 요리조리 빠져나가려는 태도, 빨리 버리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감사원의 의뢰 거부로 권익위에 의뢰를 한 것은 11일이지만 이마저도 개인정보 동의서를 누락해 국민의 질타를 받다 뒤늦게 제출했다”며 “이번에는 가족의 개인정보동의서를 누락해 권익위가 당장 전수조사에 착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시간 끌기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이같은 행태는 국민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행태”라며 “이럴 것이면 국민을 더는 기만하지 말고 차라리 솔직하게 ‘부동산 전수조사 받기 싫다’고 밝히기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한편 국민의힘은 최근 민주당 의원 출신 전현희 위원장이 이끌고 있는 권익위에 조사를 의뢰할 수 없다며 감사원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했다. 그러나 감사원은 감사원법 24조에 따라 국회 소속 공무원들은 직무감찰의 대상이 아니라며 전수조사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결국 국민의힘은 지난 11일 소속 의원 102명 전원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를 권익위에 의뢰했다. 그러나 지난 14일 국민의힘이 권익위에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이에 국민의힘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지난 17일 기자들과 만나 “어제 동의서를 다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권익위는 지난 21일 브리핑을 갖고 22일부터 국민의힘을 제외한 비교섭단체 5당과 무소속 홍준표 의원 등 15명의 국회의원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에 착수키로 했다고 밝혔다. 

허재우 권익위 대변인은 “국민의힘 국회의원 가족 관련 개인정보제공 동의서가 일부 누락됐다”면서 “보완이 이루어지는 대로 권익위 전원위원회를 개최해서 보고 후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