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10:27
민주당, 윤석열의 ‘X파일 불법사찰’ 주장 “비겁하다”
민주당, 윤석열의 ‘X파일 불법사찰’ 주장 “비겁하다”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6.2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지난 22일 X파일 논란에 대해 ‘정치 공작’ ‘불법 사찰’을 언급하며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지난 22일 X파일 논란에 대해 ‘정치 공작’ ‘불법 사찰’을 언급하며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과 가족 등의 의혹을 담은 것으로 알려진 ‘X파일’ 논란에 대해 ‘정치 공작’ ‘불법 사찰’ 등을 언급하며 강경 대응에 나서자 더불어민주당은 “비겁한 정치”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윤 전 총장이 대선 출마자에 대한 검증을 ‘정치 공작’과 ‘불법 사찰’ 논리로 피해가려고 한다며 공격했다. 특히 윤 전 총장이 과거 검찰총장으로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했던 수사보다 더 혹독한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몰아세웠다.

송영길 대표는 23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자기가 조국 전 장관 부인 가족에 대한 그런 수사의 정도보다 더 (검증 강도가)심해야 되는 것 아니냐”며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거니까”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이 최근 자신이 ‘윤석열 파일’을 언급했다는 이유로 ‘윤석열 X파일’의 근원지라고 의심하는 것과 관련 “(저와) 상관없다”며 “아마 그동안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 야당 내부에서 여러 가지 자료를 정리했을 것으로 추측이 된다”고 밝혔다.

이소영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윤 전 총장은 가족을 포함하여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에 대해 검증을 받겠다는 건가, 받지 않겠다는 건가”라며 “다른 이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는 무자비할 정도로 엄정한 신상털이식 수사를 해온 윤석열 전 총장이, 자신에 대한 의혹과 의심에 대해서는 극도의 과민반응을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당한 의혹 제기까지도 ‘정치 공작’과 ‘불법사찰’로 몰고 가며 검증의 예봉을 꺾어 보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는 대권후보로 거론되는 정치인이 보이기에는 비겁하고 얄팍한 ‘작은 정치’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은 ‘공기관과 집권당이 개입했다면 명백한 불법 사찰이다’라며 가정법적 수사로 이 의혹의 쟁점을 회피하려 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윤 전 총장이 공정하고 투명한 검증을 피해갈 방법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석열 전 총장은 전날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내고 X파일에 대해 “저는 국민 앞에 나서는데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간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며 “출처 불명 괴문서로 정치공작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근거·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진실을 가리고 허위사실 유포와 불법사찰에 대해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처럼도 말하던데, 그렇다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