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09:21
[김기표 투기 논란] 여당서도 김외숙 인사수석 책임론 고개
[김기표 투기 논란] 여당서도 김외숙 인사수석 책임론 고개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6.28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외숙(왼쪽) 청와대 인사수석과 김진국 민정수석이 지난달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천대엽 신임 대법관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김기표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사퇴하면서 야당에서는 김외숙 인사수석 경질을 압박하고 있다./뉴시스
김외숙(왼쪽) 청와대 인사수석과 김진국 민정수석이 지난달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천대엽 신임 대법관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김기표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사퇴하면서 야당에서는 김외숙 인사수석 경질을 압박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김기표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사퇴하면서 청와대의 인사검증 부실에 대한 비판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도 김외숙 인사수석 책임론이 고개를 들었다.

민주당 백혜련 최고위원은 28일 MBC 라디오에서 ‘청와대 인사 검증 마인드에 대한 비판’이 나오는 것에 대해 묻자 “변명하긴 좀 어려울 것 같다”며 “어쨌든 간에 검증을 할 수 있었던 부분이 있다고 보인다”고 밝혔다.

백 최고위원은 “반부패비서관이란 위치가 사정기관으로서 성격을 갖고 있기 때문에 더욱 더 엄격하게 해야 될 필요가 있었지 않나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 최고위원은 김외숙 인사수석 책임론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 “인사 검증의 문제가 인사수석 소관이기 때문에 인사수석이 그것에 대한 총책임을 질 필요는 있어 보인다”고 밝혔다.

강훈식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김 전 비서관이 사퇴한 것에 대해 “논란은 있었지만 어쨌든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의사 결정을 한 거다”라며 “여당 입장에서 국민들한테 송구스러운 지점이 있다”고 밝혔다.

송영길 대표도 전날 청와대의 안이한 인사 검증을 비판했다. 송 대표는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청와대 인사 검증이 부실한 것 아니었나’라는 질문에 “당연한 지적이다. 잘 점검해봐야 한다”며 “청와대가 너무 안이하게 인사 검증을 한 것 아닌가 하는 지적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공직자윤리원회가 지난 25일 6월 고위공직자 수시재산 등록내역을 공개하면서 김기표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의 투기 의혹이 불거졌다. 김 전 비서관은 서울 강서구 상가 2채 등 총 91억2,623만원을 부동산을 자산으로 신고했다. 그런데 이중 금융 채무가 56억2,441만원인 것을 두고 무리하게 대출해 사실상 투기를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 전 비서관의 토지 자산인 경기도 광주시 송정동 일대 임야 1,578㎡를 두고도 향후 개발 호재를 노린 투기가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김 전 비서관은 임명된 지 약 3개월 만인 지난 27일 사의를 표명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이를 즉각 수용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 김외숙 인사수석,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이광철 민정비서관을 ‘문고리 3인방’으로 규정하며 경질을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인사가 만사라는데 김외숙 수석에 의해 진행됐던 인사는 망사 투성이었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