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10:00
전세 끼고 아파트 사는 10대… ‘패닉바잉’이 만든 현상
전세 끼고 아파트 사는 10대… ‘패닉바잉’이 만든 현상
  • 송대성 기자
  • 승인 2021.07.19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찌감치 집을 매수해 집주인이 되는 10대가 늘고 있다. /뉴시스
일찌감치 집을 매수해 집주인이 되는 10대가 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송대성 기자  일정한 소득을 올리기 쉽지 않은 10대의 갭투자(전세를 끼고 집을 사는)가 늘고 있다. 

19일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광역 시·도별 연령대별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건수 자료에 따르면 올해 1~5월 10대가 서울에서 보증금 승계 및 임대 목적으로 주택을 구매한 것은 69건으로 지난해 동기(7건)에 비해 10배 가까이 늘었다.

집값이 계속해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각종 규제로 인해 대출마저 여의치 않자 부모들이 일단 자녀 명의로 주택을 확보하는 움직임이라는 분석이다. 

올해 월별 10대 갭투자 건수는 △1월 12건 △2월 11건 △3월 7건 △4월 18건 △5월 21건을 기록했다. 정부의 2·4 대책이 발표된 이후인 3월에는 소폭 감소했지만 4월부터 다시 오름세를 보였다. 

비중은 아파트보다 빌라 등 비아파트가 더 높았다. 1~5월 서울 비아파트 갭투자는 61건으로 전체의 88.4%를 차지했다. 

지금이 아니면 내 집 마련 기회가 없을 것이라는 공포감에 ‘패닉바잉’(공황매수) 바람이 불면서 집을 매수하는 연령대가 점차 낮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1일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매입자 연령대별 현황 통계를 살펴봐도 5월 서울 아파트 매수 건수는 5,090건으로 이 가운데 277건(5.4%)이 20대 이하가 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20대 이하의 서울 아파트 매수 비중은 지난해 10월 5.1%로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9년 이후 처음 5%를 넘겼다. 12월에는 5.3%까지 상승했고 이후 올해 1월(5.1%)과 2월(4.2%) 하락세를 보이다 3~5월 기간 4.5%→5.2%→5.4%로 3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한편 지난해 1~5월 10대 갭투자가 1건에 불과했던 경기도는 올해 동기 98건으로 치솟았다. 갭투자 대상은 아파트가 55건으로 빌라 등 비아파트(43건)보다 많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