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21:31
국민의힘, ‘조해주 사임’ 두고 “대선 알박기” 비판
국민의힘, ‘조해주 사임’ 두고 “대선 알박기” 비판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7.22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 상임위원이 임기를 6개월 앞두고 돌연 사의를 표명하자, 야당에서는 이를 두고 “대선을 위한 문재인 정권의 알박기”라는 비판이 나왔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의 숱한 요구에도 요지부동이던 조 위원이 갑자기 사퇴해 배경을 알아보니 역시 흑막이 숨겨져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첫 번째로 대선을 앞두고 선거사령탑 교체의도가 있다고 판단된다”면서 “조해주는 내년 1월말 임기가 끝난다. 대선을 앞둔 시점에 인사청문회가 필요한 새 상임위원을 1월 이후 임명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에 일찍 교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임기를 마무리하는 문재인 정권의 알박기 인사”라며 “상임위원의 임기가 3년인 만큼 새 인물이 임명되면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 다음 총선까지 임기를 할 수 있다. 이런 점을 악용해 청와대와 민주당은 정권교체가 되더라도 선관위를 장악해 지방선거, 총선까지 편파적인 선거관리를 하겠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한 “선관위 주요보직에 친정권 인사를 포진하려는 의도도 있다”면서 “올해 12월 선관위에 대규모 인사가 있는데 임기를 한달 남긴 조해주의 영향력 행사가 어려우니 새 상임위원을 선정해 그 지휘하에 친정권 인사를 배치하려는 의도가 깔려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에 의해 이뤄진 인사조치가 선관위 인사에도 그대로 적용될 것이 뻔하다”면서 “우리 국민의힘은 공작정치의 망령을 퇴치하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 상임위원은 지난 22일 임기를 6개월 앞두고 일신상의 이유로 최근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진다. 조 상임위원은 2019년 1월 25일 취임했다. 중앙선관위 위원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3인, 국회에서 선출하는 3인, 대법원장이 지명하는 3인 등 모두 9명이다. 조 상임위원은 대통령 몫으로 임명됐다. 

그런데 당시 야당은 조 상임위원의 이름이 ‘제19대 대통령 선거 백서’에 공명선거특보로 등장한 점을 근거로 정치적 중립성을 문제 삼았고, 정국이 경색되면서 국회는 인사청문회조차 열지 못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조 상임위원을 임명을 강행했다. 청문보고서 채택 법정시한이 지났음에도 청문회가 열리지 않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