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09:14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사실상 '결렬'… 공은 안철수에게?
국민의힘-국민의당 합당 사실상 '결렬'… 공은 안철수에게?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7.2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을 위한 실무협상이 사실상 결렬된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협상에 나서라고 압박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을 위한 실무협상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결국 중단된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압박했다. 합당 논의의 공이 안 대표에게 넘어간 모양새다.

이 대표는 지난 27일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안 대표와 사적으로 소통을 했고 이것은 지도자 간 만나서 해결을 해야 할 문제 아닐까 그런 생각”이라며 “합당을 하고 싶어 죽겠다”고 강조했다.

양측 실무협상단은 전날 오전 합당을 위한 협상을 진행했지만 결국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양측은 합의문을 통해 “이후 양당 실무협상단은 협상을 종료한다”며 사실상 협상이 결렬됐음을 밝혔다. 사무처 인력 및 당원 승계와 당 조직 구성 등에는 합의했지만, △야권 단일후보 플랫폼 △당명 개정 △차별금지위원회 당규 제정 등이 걸림돌로 작용했다.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게 된 것에 대한 양측의 시선도 엇갈렸다. 국민의당 실무협상단장인 권은희 원내대표는 협상 결렬 후 브리핑에서 “국민의당 실무협상단은 야권 대통합을 위한 합당을 추진했다”며 “그러나 국민의힘은 국민의힘의, 국민의힘에 의한, 국민의힘을 위한 합당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상 국민의힘이 ‘흡수합당’의 자세를 취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반면, 국민의힘은 안 대표가 대선 출마를 위해 ‘말장난’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실무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2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통합이냐 합당이냐 이 헷갈리는 말을 갖고 말장난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안 대표가 대권에 나가고 싶어 하는 것 같은데, 그래서 통합을 하려고 큰 그림으로 자꾸 접근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합당을 먼저하고 외부 인사들을 불러들이자는 입장인 반면, 국민의당은 시작 단계서부터 모든 야권 주자들이 함께하는 통합 플랫폼을 주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이 대표는 안 대표가 직접 합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그는 앞선 라디오 인터뷰에서 “최종 결렬이라고 보기에는 어렵다”며 “권은희 의원이 전권을 갖고 협상을 했다고는 하지만, 안 대표가 이런 협상을 들고 왔을까 할 정도로 약간 의아한 조항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한 안 대표의 ‘진의’를 확인하는 게 우선이라는 것이다.

이 대표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서도 “권 의원을 물리고 직접 협상 테이블에 나오셔서 말 그대로 지도자답게 통 큰 합의를 할 때”라며 “안 대표가 현재 국민의당 당헌당규로 인해 대선 출마가 불가능한 상태지만, 합당을 통해 새로운 당헌당규와 새로운 틀 안에서 대통령 선거에 참여하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