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17:45
‘윤석열 부인 비방 벽화’ 논란… 국민의힘 “인격살인, 명예훼손”
‘윤석열 부인 비방 벽화’ 논란… 국민의힘 “인격살인, 명예훼손”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7.29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의 한 건물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뉴시스
서울 종로의 한 건물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서울 시내 한 건물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하면서 국민의힘이 발끈하고 나섰다.

서울 종로구 한 중고서점 외벽에 그려져 있는 벽화에는 한 여성의 얼굴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글이 적혀 있다. 또 하트 그림에 ‘쥴리의 남자들’이란 문구가 새겨진 벽화도 있다.

‘쥴리’는 최근 정치권을 들썩이게 만들었던 ‘윤석열 X파일’에서 윤 전 총장의 부인 김씨가 강남 유흥업소에서 일할 당시 사용했던 예명이라는 루머와 함께 거론되는 이름이다.

이 벽화들은 이 건물에 입주해 있는 중고서점 대표가 의뢰해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벽화의 존재가 알려지자 국민의힘은 그 배후가 친문 지지자들이라고 주장하며 “인격살인”이라고 격분했다.

하태경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차마 입에 담기도 민망한 사건이 벌어졌다. 정치가 아무리 비정하다고 해도 이건 아니다”며 “‘영부인의 자격’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고 싶다면 ‘대체 무엇이 문제라는 건지’ 정확하게 사건을 규정하고 공식적으로 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광장에 있어야 할 민주주의를 뒷골목으로 끌고 들어가 키득거리는 볼썽사나운 짓 당장 중단하라”며 “이른바 ‘친문’ 지지자들이 벌이고 있는 막가파식 인격살인에 대통령이 제동을 걸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미애 의원도 해당 벽화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뒤 “표현의 자유로 보호받을 수 없는 범죄행위다. 심각한 명예훼손이다”며 “유력 대권 주자 배우자라는 이유로 이렇게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을 해도 되나”고 따져 물었다.

김근식 전 비전전략실장도 “윤석열을 비난하는 친문 인사는 종로 한복판에 억지스러운 ‘사유지의 횡포’를 자행하고 있다”며 “바로 옆 건물에 스피커를 달아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형수 욕설을 계속 틀고 벽에 여배우 스캔들을 풍자하는 벽화를 그리면 뭐라 할까”라고 반문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비판에 가세했다. 최 전 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이와 같은 인신공격을 일삼는 것은 민주주의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최재형 전 원장이 윤 전 총장의 부인 김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문제 삼자 “언론플레이”라는 비판 목소리가 나왔다.

정청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을 위하는 척하지만 본인의 언론플레이가 속셈 아닌가. 최재형의 이런 돌려차기 꼼수에 윤석열은 의문의 1패를 당한 셈”이라며 “이럴 땐 가만히 있어주는 게 진정 윤석열을 위로해주는 거다”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