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10:25
문재인 대통령, 민생경제장관회의서 '방역 민생' 강조
문재인 대통령, 민생경제장관회의서 '방역 민생' 강조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7.29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수도권에서 시작된 4차 유행이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민생경제 회복도 지연되지 않을까 걱정이 크다”면서 “방역이 어려워질수록 더욱 민생을 살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민생경제장관회의에서 “코로나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잠시의 대책이 아니라 장기적 대책이 필요하다”며 “법률에 의한 손실보상에 있어서도, 10월에 시행이 되는대로 신속하고 원활한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보상심의위원회 구성 등 준비에 만전을 기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어 “손실보상 제도화 이전에 발생한 피해를 지원하는 희망회복자금도 지급 개시일인 8월17일에 맞춰 최대한 신속하게 지급할 수 있는 시스템을 차질없이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민생경제장관회의를 연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회의는 기존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민생 담당 부처 장관만을 모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에 따른 민생회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방역 상황으로 민간 경제활동에 어려움이 커질수록 정부가 적극적 재정 운영으로 민생의 버팀목이 돼 줘야 한다”며 “지금부터는 속도다. 절박한 소상공인 피해지원에 최우선을 두고 신속하게 집행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2차 추가경정예산의 빠른 집행을 주문한 셈이다. 

그러면서 “일자리가 민생경제의 핵심이다. 여행업, 관광업을 비롯한 코로나 취약업종을 중심으로 고용유지 지원을 더욱 확대해야 할 것”이라며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여성·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방안의 일자리 지원 사업을 차질없이 진행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은 “위기 대응 과정에서 유동성이 증가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물가상승 우려가 크다”며 “폭염 등 공급 측면의 불안 요인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농축수산물을 비롯해 국민들의 일상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품목을 중심으로 생활물가를 안정시키는데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며 “특히 추석 물가가 급등하지 않도록 성수품 공급량을 조기에 확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