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11:44
펄어비스, 붉은사막 출시 연기… “퀄리티 높인다”
펄어비스, 붉은사막 출시 연기… “퀄리티 높인다”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1.07.30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펄어비스가 연내 출시를 약속했던 PC온라인 대작 ‘붉은사막’의 출시 연기 소식을 알렸다. 업계와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아쉬움 섞인 반응이 나오지만 게임 전반의 퀄리티를 높이는데 힘을 싣고 보다 완성도 높은 신작으로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고 있다. /펄어비스
펄어비스가 연내 출시를 약속했던 PC온라인 대작 ‘붉은사막’의 출시 연기 소식을 알렸다. 업계와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아쉬움 섞인 반응이 나오지만 게임 전반의 퀄리티를 높이는데 힘을 싣고 보다 완성도 높은 신작으로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고 있다. /펄어비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펄어비스가 연내 출시를 약속했던 PC온라인 대작 ‘붉은사막’의 출시 연기 소식을 알렸다. 업계와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아쉬움 섞인 반응이 나오지만, 게임 전반의 퀄리티를 높이는데 힘을 싣고 보다 완성도 높은 신작으로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고 있는 만큼 더 완성도 높은 게임에 대한 기대감이 공존한다.

펄어비스는 29일 자사의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붉은사막의 출시 연기 소식을 알렸다. 붉은사막은 펄어비스의 차세대 게임 엔진으로 개발하고 있는 오픈월드 액션 어드벤처 게임으로 광활한 파이웰 대륙에서 생존을 위해 싸우는 용병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펄어비스는 “개발을 진행함에 따라 게임에 깊이를 더해 줄 새로운 아이디어들이 추가되고 있어 이를 위해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점을 알게 됐다”며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상황 속에서 최고의 게임 경험을 위해 일정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붉은사막의 출시 연기는 어느정도 예상된 행보다. 업계에서는 전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GDC가 전세계 개발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개발자 44%가 코로나19로 인해 개발이 지연되고 있다고 답한 바 있다. 재택근무가 창의성과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부정적으로 답한 응답자도 32%에 달한다. 

실제로 유비소프트가 ‘파크라이6’, ‘레인보우 식스 쿼런틴’ 등은 재택근무 때문에 개발 차질이 발생해 오는 2022년으로 출시를 연기했다. 산타 모니카 스튜디오의 ‘갓 오브 워 라그나로크’, 소니 PS5 ‘그란 투리스모’ 등 올해 출시 기대작 대부분이 코로나19로 인해 지연 소식을 알렸다.

증권가에서도 붉은사막이 코로나19로 지연될 것으로 보기도 했다. 신한금융투자는 레포트를 통해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가 길어지면서 붉은사막 일정이 올해 겨울에서 오는 2022년으로 지연될 가능성이 커졌다”며 “검은사막 모바일 외자판호 발급으로 전반적인 리소스가 현지화 작업에 투입된다는 점도 영향이 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업계에서는 붉은사막을 향한 기대감은 유효하다고 분석한다. 성종화 이베스트 투자 증권 연구원은 “새로운 오픈월드 액션 어드벤처 장르로서 특히 론칭 초기 상당히 많은 양의 콘텐츠가 필요한 붉은사막은 론칭 일정을 좀 더 여유롭게 책정한 후 콘텐츠 양을 대폭 늘릴 수 있는 시간을 벌게 됐다”며 “붉은사막의 글로벌 론칭 일정 변경은 강력한 기대 일정이 새롭게 등장함에 따른 전략적 조정”이라고 말했다.

펄어비스는 코로나19 등 대내외 상황으로 출시를 연기하지만 지난해 더게임어워즈(TGA) 2020에서 공개한 붉은사막보다 진일보된 모습을 선보이는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경광호 펄어비스 홍보실 실장은 “코로나19 영향이 없진 않지만 개발 퀄리티를 더 높이고자 하는 내부 열정도 많았다”며 “지난해 공개했던 수준을 넘어서는 퀄리티로 개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