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09:59
민주당 인사들도 ‘윤석열 부인 비방 벽화’에 우려
민주당 인사들도 ‘윤석열 부인 비방 벽화’에 우려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7.30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의 한 건물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뉴시스
서울 종로의 한 건물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서울 시내 한 건물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도 비판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주당 중진 정치인들은 대선 과정에서 대선 후보에 대한 검증은 철저하게 이뤄져야 하지만 표현의 자유를 넘어선 ‘묻지마식 인신공격’은 자제돼야 한다며 자진 철거를 촉구했다.

국회부의장인 김상희 의원은 지난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쥴리 벽화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 시중에 떠도는 내용을 공개 장소에 게시해 일방적으로 특정인을 조롱하고 논란의 대상이 되게 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누굴 지지하느냐 아니냐를 떠나, 이는 표현의 자유를 넘어선 명백한 인권침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 전 총장의 대선 출마 선언 이후 가정사가 논란이 되고 있다. 선거 과정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검증되어야 할 일”이라며 “그러나 정치와 무관한 묻지마식 인신공격은 자제되어야 한다”면서 자진 철거를 촉구했다.

민주당 대선 경선 선관위원장인 이상민 의원도 라디오 방송에서 “좀 지나친 행위인 건 틀림없다”며 “공직선거 후보자로서 공직에 관련됐다면 사적 부분도 검증을 해야겠지만 그렇지 않고 내밀한 사생활 부분, 특히 가족에 대해서는 웬만하면 서로 후보 간에는 신사협정을 준수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선 경선 캠프 남영희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다양한 표현의 자유를 누릴 수 있는 작금의 통념으로 볼 때에도 쥴리 벽화는 금도를 넘은 표현”이라며 “윤석열 후보의 아내라는 이유로 결혼전의 사생활을 무분별하게 비판해도 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해당 벽화는 서울 종로구 한 중고서점 건물 외벽에 그려져 있다. 벽화에는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 ‘쥴리의 남자들’ 등의 문구가 적혀 있다.

‘쥴리’는 최근 진위·존재 여부를 놓고 논란이 된 ‘윤석열 X파일’에서 윤 전 총장의 부인 김씨가 강남 유흥업소에서 일할 당시 사용했던 예명이라는 루머와 함께 거론되는 이름이다.

해당 벽화는 이 건물의 건물주이자 이곳에 입주해 있는 중고서점 대표가 의뢰해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벽화의 배후가 친문 지지자들이라고 주장하며 “인격살인” “명예훼손”이라고 격분하고 있다.

그러나 건물주 여정원 씨는 특정 정당 지지자가 아니라며 정치적 의도가 없는 ‘풍자’일 뿐이라고 항변했다. 여씨는 30일 공개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태양광 가로등도 켜놨고 벽화도 그려서 좀 밝게 하려는 취지였다”며 “정치적 의도 없이 본인들이 다 부인한 내용이니까 즐거운 마음으로 표현하고 풍자한 것뿐인데 이렇게 커지고 일파만파가 될지는 꿈에도 생각 못했다”고 강조했다.

여씨는 “황당하다. 내 개인적인 소감은 세상이 미쳐가고 있구나. 윤석열 씨를 지지하는 열성팬들이 문제”라며 “내 나이가 몇인데 그 누구한테 조종당하고 그러겠나. 내년에 60이다. 종교도 없고 어디 야당, 여당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혀 신경 안 쓴다. 나는 떳떳하니까 본인들도 떳떳하다면 신경쓰지 말라고 하라”며 “대법원에서 판결문 나오면 없애준다고 하라”면서 자진 철거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