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03:27
민정비서관 이기헌·반부패비서관 이원구 내정
민정비서관 이기헌·반부패비서관 이원구 내정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7.30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이기헌(왼쪽) 시민참여비서관,반부패비서관에 이원구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내정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이기헌(왼쪽) 시민참여비서관,반부패비서관에 이원구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내정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신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이기헌 현 시민참여비서관을, 반부패비서관에 이원구 반부패비서실 선임행정관을 내정했다. 두 비서관직은 공석인 상태였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신임 비서관들은 해당 비서관실의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한 경험이 있어, 비서관실의 업무를 잘 파악하고 있는 바, 맡은 바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내일(31일)자로 발령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기헌 신임 비서관은 서울 당곡고와 경희대 무역학과를 졸업했다. 더불어민주당 총무국장과 조직국장을 지냈고 국가안보실 외교정책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대통령비서실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 등을 거쳐 시민참여비서관을 지냈다.  

이원구 신임 비서관은 서울 영일고와 한양대 세라믹공학과를 졸업했으며 사시 44회 출신으로 법무법인 창조 변호사, 대통령비서실 공직기강비서실 선임행정관, 반부패비서관실 선임행정관(공직감찰반장)을 역임했다.

한편 민정비서관직은 전임 이광철 비서관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불법 출국금지 조치에 개입한 의혹과 관련해 사의를 표하고, 문 대통령이 이달 1일 사의를 수용하면서 29일만에 공식 교체됐다. 

반부패비서관직은 전임 김기표 비서관이 54억원의 빚을 지고 건물을 구입했다가 ‘영끌 투기’ 의혹을 받고 지난달 27일 사의를 표명하고, 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면서 공석이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