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09:23
윤석열과 ′상견례′ 한 국민의힘 지도부… 기습 입당엔 ′씁쓸′
윤석열과 ′상견례′ 한 국민의힘 지도부… 기습 입당엔 ′씁쓸′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8.0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지도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깜짝 입당을 두고 표정관리에 나섰지만, 사전에 상의없이 입당 시기를 결정한 데 대해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 지도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입당 후 첫 상견례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정권교체를 위해 뜻을 모았다. 그러나 당 지도부는 윤 전 총장이 앞서 ‘기습 입당’을 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2일 국회에서 윤 전 총장을 만났다. 지난달 30일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한 이후 처음이다.

윤 전 총장은 이 자리에서 “여러 가지로 부족한 입당을 환영해 주신 당과 지도부 당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당 소속 신분으로서 국민의힘 그리고 저 자신도 나라의 정상화를 바라는 많은 국민들과 함께 하는 게 더 올바른 생각이라는 판단하에 예상보다 일찍 입당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과 함께 문재인 정부 심판하고 정권 심판하는 데 힘을 보태주기로 한 윤 전 총장께 감사 말씀드린다”고 화답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도 “앞뒤 재기보다는 대의를 위해 통 큰 결단을 했다는 것에 감사하다”며 “국민의힘과 잘 합쳐서 시너지를 만들고 대한민국을 새롭게 세우는 중심축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들이 한 목소리로 정권교체의 뜻을 모았지만, 윤 전 총장의 기습 입당에 대해선 씁쓸한 분위기를 감추지 않았다.

이 대표는 2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언론도 보도했지만, 원래 2일에 입당하는 것으로 사전에 양해가 있었다”라며 “중간에 정보가 유출됐다고 해서 일정을 급하게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했더라도 다시 상의를 했어야 되는 부분이 아닌가 싶다”며 “(입당 예정일) 유출 경로에 대해 귀책 사유가 어딘지 이견이 있는 것 같은데 형식에 있어 갖고는 굉장히 아쉬운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 한 지난달 30일은 이 대표가 여수‧순천 등 호남 방문 일정을 소화하던 날이었다. 사실상 지도부가 당을 비운 상황에서 윤 전 총장이 전격 입당에 나서면서, 정치권에서는 이를 둘러싼 여러 해석이 나왔다.

지방 일정 중인 것을 몰랐다는 윤 전 총장의 해명에 대해 “어떤 경로로든 그건 다 파악할 수 있고 원래 입당할 때는 당 사무처에 문의를 하기 때문에 알려 준다”며 “이건 좀 의아하긴 했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당시 휴가 중이었던 김 원내대표도 “어색한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 아침’ 인터뷰에서 “사전에 전체적인 방향에 대해서는 공감이 됐지만, 갑작스럽게 정식 입당을 하는 바람에 조금 이상한 모습이 연출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전에 준비 없이 전격적으로 입당하다 보니 좀 어색한 장면이 연출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DJ 적자’로 평가받는 장성민 세계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도 이날 국민의힘에 입당을 하면서 국민의힘 경선버스는 만차를 예고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저희가 준비해 놓은 버스가 거의 만원 버스 되어간다”며 장 이사장을 반겼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