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09:58
송영길,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두둔 논란
송영길,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두둔 논란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8.0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송 대표는 논란이 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지급 검토’방침에 대해 “지방정부에서 판단할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송 대표는 논란이 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지급 검토’ 방침에 대해 “지방정부에서 판단할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경기도민 100% 재난지원금 지급’ 검토 방침을 사실상 두둔하면서 ‘편파성 논란’이 더욱 확대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최근 국회 본회의에서 고소득자를 제외하고 전체 국민의 88%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추경안이 의결됐다. 그러나 이 지사가 ‘경기도민 100% 재난지원금 지급’ 검토 입장을 밝히면서 뜨거운 공방전이 벌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 송 대표는 지난 3일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와 간담회를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지사의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지급 검토’ 논란에 대해 “지방정부에서 판단할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 김두관 의원 등이 이 지사를 향해 ‘심각한 편가르기’ ‘일방통행’ ‘불공정 경선’ 등의 비판을 쏟아내고 있는 상황에서 송 대표가 사실상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당 내에서는 그동안 끊임없이 송 대표가 이재명 지사쪽으로 기울어져 있다는 비판이 제기돼왔다. 최근에는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정리한 대선 핵심 공약에 ‘생활기본소득 보장’이 포함되자 지도부의 편파성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제기되기도 했다. ‘기본소득’이 이재명 지사의 핵심 정책이라는 점에서다.

송 대표가 이번에는 이 지사의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지급’ 검토 방침을 사실상 두둔하자, 당 내에선 또다시 비판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친문’인 김종민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경기도가 정부와 국회의 결정과 달리, 상생국민지원금을 상위 12% 고소득자에게도 지급하겠다고 한다. 이재명 지사가 이런 의사를 내비치자 송영길 대표는 지방에서 알아서 할 일이라고 거들었다”며 “치열한 논쟁을 거쳐 민주적 합의를 이루어냈다. 그럼 함께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재명 후보나 송영길 대표에게 호소한다”며 “국민을 통합하고 사회적 갈등을 최소화하는 게 책임있는 지도자의 길이다. 그게 민주당의 길이다. 후보 개인만이 아니라 당을 위해서도 지금은 이럴 때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2일 경기도교통연수원 직원 진모씨가 SNS에서 이낙연 전 대표를 비방했다는 논란에 대해 진모씨의 활동이 법적으로 문제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도 반발을 불러왔다.

이낙연 캠프 종합상황본부장인 최인호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흑색 비방을 용인한 당 선관위의 결정은 즉각 재검토돼야 한다”며 “당 선관위의 편향된 결정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반발했다.

최 의원은 “경기도 교통연수원은 경기도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경기도 유관단체이다. 진모씨의 지위가 설령 법적으로 공무원은 아니라 하더라도, 선거에 개입하는 것 자체가 대단히 부적절한 것”이라며 “중앙선관위에서 진모씨의 행위가 법률에 저촉되는지 여부는 현재 검토 중인데도 당 선관위가 서둘러 문제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린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