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15:22
‘부모 찬스’로 부동산 뛰어든 20대… 커지는 ‘부동산 블루’
‘부모 찬스’로 부동산 뛰어든 20대… 커지는 ‘부동산 블루’
  • 송대성 기자
  • 승인 2021.08.09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모 찬스를 쓰기 힘든 젊은 층이이 느끼는 상대적 박탈감은 집값 상승에 따른 ‘부동산 블루’ 사례로 꼽힌다. /뉴시스
부모 찬스를 쓰기 힘든 젊은 층이이 느끼는 상대적 박탈감은 집값 상승에 따른 ‘부동산 블루’ 사례로 꼽힌다. /뉴시스

시사위크=송대성 기자  20대 이하의 아파트 매수 비중이 늘고 있다. ‘부모 찬스’를 등에 업고 집주인이 되는 연령대가 낮아지면서 이에 따른 ‘부동산 블루’(부동산 우울증)도 퍼지는 모양새다.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매입자 연령대별 현황 통계에 따르면 6월 서울 아파트 거래 4,240건 가운데 20대 이하가 차지하는 비중은 5.5%(233건)로 집계됐다. 이는 부동산원이 해당 통계를 발표하기 시작한 2019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20대 이하의 서울 아파트 매수 비중이 5%를 넘긴 것은 지난해 10월(5.1%)이다. 이후 같은 해 12월 5.3%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해 1~2월은 각각 5.1%, 4.2%로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3월 4.5%로 상향 곡선을 그리더니 5월(5.4%) 다시 5%대로 진입했다. 

20대 이하의 매수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영등포구(11.6%)로 조사됐다. △종로구(9.7%) △강남구(8.0%) △금천구(7.8%)가 뒤를 이었다. 

특히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강남구의 오름세가 심상찮다. 강남구의 경우 3월 1.8%에 4월 4.2%로 오른 뒤 5월 7.2%로 급등했다. 

사실상 자산이 많지 않은 10·20대의 강남권 아파트 매수는 ‘부모 찬스’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이 발표하는 월간 KB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서울의 중소형(전용면적 60㎡∼85㎡) 아파트값은 평균 10억원이 넘는다. 대출을 최대한 받아 ‘영끌’을 하더라도 내 집 마련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 부의 대물림… 커지는 상대적 박탈감

부모로부터 증여를 받아 집주인이 되는 젊은 층도 늘고 있다. 

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6월 서울의 아파트 증여는 1,698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5월(1,261건)보다 1.3배 증가한 수치다. 

특히 강남권에서 증여가 활발하게 일어났다. 송파구의 6월 증여는 629건으로 5월(82건)보다 7.7배나 급증했다. 송파구의 증여 건수는 서울 전체의 37.0%를 차지했다. 송파구와 강남구를 합치면 55.0%에 달해 2개 구의 증여 건수가 서울 전체 증여의 절반을 넘겼다.

그러나 부모에게 경제적인 도움을 받기 어려운 젊은 층은 이같은 현상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 

부의 대물림에 따른 양극화가 심화되면서 증여 과정에서 문제가 없는지 제대로 조사해볼 필요도 따른다. 

부모가 성인 자녀에게 현금 증여 시 5,000만원까지는 비과세가 가능하다. 하지만 금액이 높아질수록 증여세율이 올라가기 때문에 부모와 자식 간에 차용증을 써 공증까지 하고 매달 이자를 내며 증여세를 회피하는 편법이 적잖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