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18:24
안철수의 합당 결렬 선언 불구 '막판 단일화론' 솔솔
안철수의 합당 결렬 선언 불구 '막판 단일화론' 솔솔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8.17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과의 합당 결렬을 최종 선언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과 국민의힘이 사실상 합당 결렬되면서 안철수 국민의힘 대표가 야권 대선 판도의 새로운 변수로 부상했다.

안 대표는 전날(16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의힘과 합당 논의를 중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안 대표는 “단지 합당을 위한 합당 또는 작은 정당 하나 없애는 식의 통합은 정권교체를 위해서도,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지지층 확대 없이는 정권교체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실무협상단의 논의가 중단된 후 ‘숙고의 시간’을 보내왔다. 그의 선택은 결국 ‘독자 노선’이었다. 사실상 대권 출마를 위해 포석을 둔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을 포함하는 ‘제3지대’ 세확장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기자들을 만나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생각을 가진 분들이라면 어떤 분이든 만나 의논할 자세가 돼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국민의힘은 안 대표의 합당 결렬 선언을 맹비난하면서 ‘정권교체’를 위한 야권 통합에 나설 것을 압박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무능, 반칙과 특권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하는 시대적 사명을 한순간도 잊지 않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누구도 문재인표 민생 파괴 변이 바이러스가 탄생하도록 하는 과오를 범하면 역사의 대역죄인이 될 것임을 명심하고 일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야권 통합에 대한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고 일방적인 결정을 내린 것에 안타까움을 표한다”며 “어느 쪽이 통합에 더 절실했는지, 어느 쪽이 한 줌의 기득권을 더 고수했는지는 협상 과정을 지켜본 국민들께서 아실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정권교체’를 위한 야권 통합 협상을 지속해야 한다는 점은 분명히 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전날 페이스북에 “분열은 공멸이다. 늦었을 때가 가장 빠르다”며 “감정 싸움할 때가 아니다. 소탐대실하면 역사가 용서 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몇 날 며칠 밤을 새우더라도 다시 하라”며 협상 재개에 힘을 실었다. 유승민 전 의원도 “통합의 큰 뜻이 이어지고 통합 논의가 조속히 재개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사실상 안 대표가 ‘막판 단일화’를 노리고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이에 맞춘 통합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막판 단일화가) 크게 봤을 때 국민의힘으로서 나쁘지 않다. 우리는 정권교체가 먼저”라며 “파이를 키우면 키울수록 좋다. 마지막에 큰 흥행 이벤트가 하나 더 있는 건 나쁘지 않다”고 설명했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역시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결국 우리당 후보가 선출되고 난 다음 그때 가서 단일화 협상을 다시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대의를 위해서 함께 가고자 하는 그런 마음이 있다면 저희들은 노력해서 함께 가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