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18:05
수도권 상위 20% 집값, 文정부 출범 후 2배 ‘껑충’
수도권 상위 20% 집값, 文정부 출범 후 2배 ‘껑충’
  • 송대성 기자
  • 승인 2021.09.02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솟는 집값. 더는 서민들이 내 집 마련을 꿈꾸기 어려운 수준까지 도달했다. /뉴시스
치솟는 집값. 더는 서민들이 내 집 마련을 꿈꾸기 어려운 수준까지 도달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송대성 기자  가파른 집값 상승세가 수도권 상위 20% 주택가격을 15억원대까지 끌어올렸다.

2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 5분위(상위 20%) 주택가격은 평균 15억893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KB가 수도권 통계를 공개하기 시작한 2013년 4월 이후 최고치이자 첫 15억원 돌파다.

그야말로 가파른 상승세다. 수도권 5분위 주택값이 10억원을 넘긴 것은 3년 전인 2018년 9월이다. 이후 2019년 12월 11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7월 12억원을 넘긴 데 이어 3개월 만에 13억원까지 치솟았고 올해 2월 14억원대까지 올라섰다. 그리고 이번에 15억원까지 기록했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5월 수도권 5분위 주택값이 7억9,062만원이던 것과 비교하면 두 배 가까이 치솟은 셈이다.

수도권에서는 서울의 5분위 집값이 22억2,794만원으로 2017년 5월 12억1,327만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현 정부 출범 이후 10억원 넘게 오른 것이다.

같은 기간 경기도는 5억3,912만원에서 9억6,199만원으로 뛰었고 인천은 4억3,032만원에서 7억66만원이 됐다.

한편 수도권 1분위(하위 20%) 주택값은 최근 1년간 35.0%(6,592만원) 올라 같은 기간 5분위 주택값이 21.2%(2억6,445만원) 오른 것과 비교했을 때 상승폭이 더 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