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09:34
카카오, 주가 방어 안간힘… “사회적 책임 다하겠다”
카카오, 주가 방어 안간힘… “사회적 책임 다하겠다”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1.09.1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 상권 침해, 금산분리 규정 위반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카카오가 사업 개편을 앞세우며 여론 수습에 나섰다. /뉴시스
골목 상권 침해, 금산분리 규정 위반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카카오가 사업 개편을 앞세우며 여론 수습에 나섰다. /뉴시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카카오가 정부의 연이은 제재, 골목상권 침해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따른 주가도 연일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카카오가 사업 및 성장 방식 재편을 앞세우며 여론 수습에 나섰다. 

카카오는 14일 전체회의를 열고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사업들을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카카오는 △골목상권 침해 논란 사업 철수 △혁신 사업 중심 재편 △파트너 지원 확대를 위한 기금 조성 △케이큐브홀딩스 사회적 가치 창출 집중 등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먼저 골목상권 침해 논란에 섰던 카카오모빌리티의 꽃‧간식‧샐러드 배달 중개 서비스를 철수하기로 했다. 해당 서비스를 제공해 온 기업들에 미칠 사회적 영향을 고려해 점진적으로 사업을 축소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여론이 더욱 악화되고 있는 스마트 호출 및 택시 기사 프리미엄 요금도 개편한다. 스마트호출 서비스를 전면 폐지하고 택시 기사 대상 프로멤버십 요금도 9만9,000원에서 3만9,000원으로 인하하기로 했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프로멤버십 요금, 혜택 등에 대해서는 택시 단체와 협의를 통해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가맹 택시 사업자와 상생 협의회도 구성한다. 서울에서는 100여 개 택시 운수사업자가 참여한 협의체를 발족한데 이어 지역별 ‘가맹택시 상생 협의회(가칭)’를 구성해 전국 법인 및 개인 가맹택시 사업자들과 가맹 사업 구조 확립을 위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금산분리 규정 위반, 자료 허위 신고 등으로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의 제재를 받고 있는 김범수 카카오 의장 지분 100%의 지주회사 ‘케이큐브홀딩스’를 미래 교육, 인재 양성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집중하는 기업으로 전환한다. 현재 공정위는 김 의장을 대상으로 고의성 여부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콘텐츠, 기술 등을 바탕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를 강화하고 플랫폼 종사자, 소상공인 등 파트너들과의 지속 가능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 카카오 공동체 차원에서 5년간 상생 기금 3,000억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김 의장은 “카카오와 모든 계열 회사들은 지난 10년간 추구해왔던 성장 방식을 과감하게 버리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성장을 위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기술과 사람이 만드는 더 나은 세상이라는 본질에 맞게 카카오와 파트너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모델을 반드시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최근 골목상권 침해, 지주회사 허위 신고 등의 논란에 휩싸이며 주가 하락세를 막지 못하고 있다. 지난 14일 카카오 주가는 장중 한때 5.08% 하락한 11만8,000원에 거래되며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