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 11:35
야권, ‘대장동 의혹’ 국정조사‧특검 추진… 이재명 공세 강화
야권, ‘대장동 의혹’ 국정조사‧특검 추진… 이재명 공세 강화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9.23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전주혜, 김은혜 의원,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및 특별검사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제출하고 있다. /뉴시스 (공동취재사진)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전주혜, 김은혜 의원,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및 특별검사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제출하고 있다. /뉴시스 (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야권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국정조사는 물론 특검 도입 등 가용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압박 수위를 높이는 모습이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전주혜·김은혜 의원은 23일 국회 의안과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와 ′특별검사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제출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도 함께 한 가운데, 양당 의원 107명이 법률안에 이름을 올렸다. 야권이 공조해 이번 의혹에 대한 집중 공세에 나서는 모습이다.

앞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전날(22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성남동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특검과 국정조사를 실시할 것을 더불어민주당에 요구한다”며 “민주당이 이것을 거부한다면 그것은 이재명 후보는 숨겨야 할 비리가 커다란 것이란 점을 스스로 자인하는 것”이라고 압박한 바 있다.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를 따져봐야 한다는 점도 재차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관련 기관들은 일체의 숨김없이 성실히 협조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이 지사가 말로만 수사에 100% 동의한다고 할 것이 아니라 먼저 관계 자료의 제출에 적극 협조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이번 사안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 증인·참고인 채택에 적극 협조할 것을 요구한다”고도 덧붙였다.

이 지사 측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국정조사와 특검 등에 대해선 부정적인 기류를 내비쳤다. 해당 의혹이 ‘정치적’으로 이용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다. 이재명 캠프 총괄선대본부장인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브리핑을 통해 “이 사안이 정치적으로 소모되는 것을 결단코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야권은 전혀 물러설 기색이 없어 보인다. 야권 주자들도 이 지사를 겨냥한 포문을 가동하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 지사가 비리 의혹에 대해 동문서답하는 얄팍한 수로 뭉개려고 한다”며 “1원도 받지 않고 깨끗하다면 검찰 수사든 특검이든 국정조사든 기피할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전날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은 진실규명은 정치적인 논쟁이 아닌 대통령 후보의 검증과정”이라며 특검과 국정조사 수용을 압박했다.

정의당도 해당 의혹에 대한 명확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에서 “경찰 수사는 되고 특검은 안 된다는 이 후보의 주장을 과연 국민들이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있겠는가”라며 “더운밥 찬밥 가려서는 안 된다. 이번 대장동 특혜 의혹은 대선 전에 신속하게 그 실체가 규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를 ‘네거티브 공세’라고 규정하며 방어에 나섰다.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네거티브 전략으로 불필요한 논란을 키우는 데 상당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국정조사와 특검 모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