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11:06
안철수, ‘도덕성’ 부각시키는 이유
안철수, ‘도덕성’ 부각시키는 이유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9.23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한민국 지도자의 덕목으로 ′도덕성′을 강조했다. 각종 의혹에 시달리는 여야 주자들을 겨냥하며 대안 주자로서 존재감 높이기에 나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대선 출마를 시사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도덕성’을 꺼내 들었다. 대선 정국이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는 상황에서 대안 주자로서의 입지를 다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국민의힘과 합당 불발 이후 주목도가 떨어진 안 대표가 존재감을 높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안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 정권에 대해 실망을 넘어 분노하는 분들이 많았다”며 “누가 되더라도 ‘더 이상 감옥에 갈 대통령이 나오면 안 된다’라는 지도자의 도덕적 품성에 대한 말씀이 많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6일 기자 간담회에서 “추석 연휴 기간 내내 더 좋은 대한민국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당원과 국민 여러분의 고견을 충분히 듣고 수렴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연휴 기간 동안에 서울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자원봉사를 하는 등 현장 민심을 살폈다. 

정치권에선 안 대표의 이날 발언이 ‘대선 출마’에 무게를 실은 것이라고 보고 있다. 앞서 그는 당내 다른 후보의 출마 가능성도 열어 뒀다. 안 대표는 이날도 “당내에서 논의들을 진전시켜 나갈 생각”이라며 “대선기획단이 발족을 하게 되면 거기서 맡을 것”이라고 공을 넘겼다. 하지만 정치적 무게감이나 영향력 등을 고려했을 때 결국 안 대표가 대선에 나올 수밖에 없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물론 안 대표에게 현재 대선 정국이 썩 좋은 상황은 아니다. 국민의힘과의 합당 불발 이후 그는 대선 정국의 관심에서 밀려났다. 이미 야권의 대선 레이스가 궤도에 오르며, 이슈가 집중되고 있는 것도 안 대표의 설 자리를 더욱 좁히고 있다. 

◇ 목소리 내지만 존재감은 ′글쎄′

그나마 다행스러운 것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 제3지대 명맥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정치권에서는 안 대표와 김 전 총리 간 연대 가능성도 꾸준히 거론된다. 물론 김 전 총리는 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안 대표는 가능성을 닫지 않고 있다. 그는 지난 16일 “생각의 방향과 뜻이 같은 분이라면 어떤 분이든 만나서 이야기를 나눌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안 대표는 양당과 거리를 두면서 ‘대안 주자’로서의 명분 쌓기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나 여야의 대선 정국이 각종 의혹들로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다는 점은 ‘호재’다. 당장 야권 유력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경우 ‘검찰 고발 사주’ 의혹에 시달리고 있는 데다, 여권에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개발 의혹’으로 십자포화를 받고 있다.

그가 ‘도덕성’을 강조하는 것은 이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여러 도덕적 문제에서 자유롭다는 자신감이다. 그는 “지금이야말로 대한민국 지도자로서 갖추어야 할 가장 중요한 덕목이 'Integrity(온전함)'가 돼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며 “도덕성이 있어야 국민통합이 가능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양극단 진영논리의 해독제는 톡 쏘는 ‘탄산수’가 아니라 ‘생수’”라고도 덧붙였다. 

그는 이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현 정권에 대한 비판적 목소리도 높지만, 야당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부분들에 대해서도 많은 비판을 들었다”며 “지금 현재 나와 있는 후보들 중 찍을 사람이 없다는 말씀까지도 하신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를 향한 회의론은 여전하다. 정치권에선 그가 대선 출마 후 야권 후보와 ′막판 단일화′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문제는 지난 4·7 재보궐 선거에선 뚜렷한 초반 강세를 보였던 것과는 달리 지금으로선 그렇다 할 요소가 없다는 점이다. 국민의힘과 통합 논의 등으로 그의 정치적 색채가 흐려진 것이 이유로 거론된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국민의힘과 통합 이야기까지 오고 간 상황에서 제3지대 후보로서의 가치는 거의 끝났다”며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후보 단일화까지 한 상황에서 제3지대 후보로 나선다 해도 별 존재감은 없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