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12:49
최재형, 장기표 전 후보와 연대… 2차 컷오프 동력 되나
최재형, 장기표 전 후보와 연대… 2차 컷오프 동력 되나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0.04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장기표 전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와 연대를 선언했다. 2차 컷오프를 앞두고 반전의 불씨가 될 지 관심이 집중된다. /뉴시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장기표 전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와 연대를 선언했다. 2차 컷오프를 앞두고 반전의 불씨가 될 지 관심이 집중된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장기표 전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와 연대했다. 이들은 4일 서울 여의도 최재형 후보 열린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체적 불안과 절망을 극복하고 새로운 시대에 부응하는 새로운 정치로 명실상부 공정과 정의가 살아 숨 쉬는 새로운 활력 국가를 만들기 위해 함께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2차 컷오프 통과의 동력을 마련할 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들은 이날 “우리 모두는 지난 4년 반 동안 무능 무책임 정권을 뼈저리게 경험해오고 있다”며 “정치는 실종됐고 국가 공동체는 붕괴됐으며 국기 상실이 눈앞에서 현실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기에 더해 민주주의 최후 보루라 할 수 있는 법조, 언론 분야까지도 타락 부패한 그들의 모습을 여과 없이 보여주고 있다”며 “이 모두가 시대착오적인 종북 운동권 집단인 문재인 정권의 지난 4년 반의 참담한 실적”이라고 비판했다.

지난달 15일 국민의힘 예비경선 1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장 전 후보는 이날 최 전 원장 지지에 나선 배경에 대해 “대선 국면에서 가장 중요하게 요구되는 것이 도덕성과 청렴성”이라며 “그런 점에서 어떤 후보보다 최 후보는 도덕적이고 청렴하고 남을 사랑하고 어려운 사람을 위해 헌신적으로 살아온 분”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이러한 분이 이 나라 최고 국가지도자인 대통령이 되는 것이 국가적 경사”라며 “최 후보가 대통령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최 전 원장은 “장 전 후보의 그동안 정치 역정과 행보를 존중하기 때문에 사실은 제가 장 전 후보를 지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정치교체라는 인식에 공감한 만큼 추후 정책 조율을 통한 실질적 연대 단계로 나아간다는 방침이다. 최 전 원장은 “정책을 공유하는 문제는 추후 논의하면서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며 “중요한 건 우리나라 정치가 새로워져야 한다, 정치 개혁하는 것이 국민의 뜻이고 국민 열망에 부응하는 게 정치인의 도리라는 생각에 장 후보와 제가 뜻을 같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대장동 의혹’에 대해서도 비판을 가했다. 여권의 유력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연관성을 띄우며 정권교체의 필요성을 역설하겠다는 심산이다. 이들은 “이재명 게이트 주범으로 무능하고 무책임한 문재인보다도 더 지독한 패륜 탐욕의 화신인 이재명이 대통령을 하겠다고 온갖 요설을 뱉어내고 있다”며 “이런 상황을 그냥 묵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최 전 원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이 사건은 사법 권력과 손잡아 법망을 피하도록 망봐주고 정치 권력과 결탁해 입막음한 사건”이라며 “여기에는 괴물이 있다. 그 괴물이 바로 대장동 사건의 몸통”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를 수익 모델로 삼고 국정을 이권 사업으로 더럽힌 게 대장동”이라며 “대장동 뿐만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하에서 우리나라 곳곳에 악취가 진동한다. 세상을 바로잡아야 할 판이 됐다”고 강조했다.

문제는 지지율이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2차 컷오프’가 4일 앞으로 다가온 가왔지만 최 전 원장의 지지율은 정체 중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유승민 전 의원까지 3강 체제가 형성된 상황에서 마지막 한자리를 두고 다른 후보들과 치열한 경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와 관련 최 전 원장은 “2차 컷오프가 며칠 안 남았는데 경선 후보로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며 “장 전 후보가 정치 개혁의 같을 길을 해주신 게 많은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