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04:50
김용판 ‘돈다발 사진·’이영 ‘푼돈’ 발언 논란
김용판 ‘돈다발 사진·’이영 ‘푼돈’ 발언 논란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10.19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민주당은 김 의원이 제시한 사진이 허위라고 주장하고 있다./뉴시스(경기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민주당은 김 의원이 제시한 사진이 허위라고 주장하고 있다./뉴시스(경기사진공동취재단)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일부 국민의힘 의원들이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던진 질의 내용이 논란이 되고 있다.

김용판 의원은 국감에서 이 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하며 이 지사가 폭력조직으로부터 거액의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증거로 뇌물 ‘돈다발’ 사진을 제시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은 해당 사진은 돈 자랑을 했던 김 의원 제보자의 과거 SNS 사진이라며 ‘허위’라고 반박했다.

이영 의원은 이 지사가 최근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 퇴직금을 받은 점을 들어 “돈 받은 자가 범인”이라고 주장하자 이에 반박하는 과정에서 '푼돈'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의원은 “계속 돈 받은 자가 범인이라고 하는데 몇천만원 잔돈 받은 사람, 몇십억짜리 푼돈 받은 사람이 범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화천대유 핵심들은) 기본이 100억, 1,000억원을 받고 있다. 앞으로 목돈 받을 사람이 도둑이겠죠”라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은 김용판 의원을 향해 사과를 요구하며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 윤리위 제소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영 의원을 향해서도 국민에게 박탈감을 줬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19일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김용판 의원에 대해 “면책특권 뒤에 숨어 폭로 국감을 자행했다”며 “출처도 알 수 없는 돈다발은 사실 해당 조폭이 SNS에 2018년에 자신이 번 돈이라고 허세 샷으로 올린 사진”이라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우리 당은 김용판 의원에 대해 윤리위에 제명을 제소하는 등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영 의원의 ‘몇십억 푼돈’ 발언에 대해서도 “인터넷에서 5억원은 0.1 푼돈, 5,000만원은 0.01 푼돈이란 말이 나오고 있다. 역시 부정부패 스케일이 다른 국민의힘다운 발언”이라며 “대장동 개발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것을 다시 확인하는 국감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태스크포스(TF) 단장인 김병욱 의원은 이날 열린 2차 회의에서 “(국감이)국민의힘 의원들이 면책특권이라는 갑옷을 입고 언어폭력과 허위사실 유포 등 칼춤을 추는 자리로 변질됐다”며 “조폭이 구치소에서 쓴 삼류소설을 국감장에 들고 온 것은 아연실색”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김 의원은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당당히 수사를 받으라. 아니면 국민께 사죄하고 용서를 빌기를 바란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민주당은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고 국회 윤리위에 김 의원을 회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이영·김용판 의원에 대해 “곽상도 의원 아들이 받은 50억원을 ‘푼돈’으로 취급하며, 국민과 청년들에게 또 다시 박탈감과 상처만 남겼다”며 “이재명 대통령 후보를 중상모략하기 위해 범죄자까지 동원해 거짓 사진을 내미는 정치 공작이 경악스럽기까지 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몇십억을 푼돈으로 치부해 버린 이영 의원은 사과하시고, 국감장에서 명백한 가짜뉴스를 생산하며 국회의원 자격을 스스로 내팽개친 김용판 의원은 사퇴로 국민께 사죄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