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12:16
국민의힘, 대장동 ′국민검증특위′ 확대 재편… 이재명 공세 전열 정비
국민의힘, 대장동 ′국민검증특위′ 확대 재편… 이재명 공세 전열 정비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0.25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당 대장동 게이트 진상규명 TF를 국민검증특별위원회로 확대 재편했다. 김진태 전 의원이 위원장을 맡아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제보를 검증하겠다는 설명이다. 여권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한 공세의 날을 세우겠다는 심산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이 대장동 게이트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국민검증특별위원회’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한 당 차원의 공세 수위를 높이겠다는 심산이다. 무엇보다 여권과 이 지사를 겨냥한 ‘특검 도입’을 촉구하며 대장동 의혹의 판을 키우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장동 TF가 지금까지 국정감사를 거치면서 활발한 활동을 통해 이 후보의 행정상 여러 문제를 발굴해 냈다”며 “좀더 적극적으로 대선을 준비할 수 있도록 국민검증 특별위원회의 절차를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민검증특위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 제보를 검증하는 ‘중추’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대장동 의혹을 비롯해 이 후보 및 저희에게 제보된 사항에 대해서 검토는 국민검증특위에서 1차적으로 보고 다른 조직들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특위위원장은 김진태 전 의원이 임명됐다. 의정 활동 및 수사 경험 등이 풍부한 만큼 이와 관련한 적임자라는 게 당의 설명이다.

국정감사를 통해 이 지사의 ‘허점’을 발견했다는 자신감이 공세의 배경이 됐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 후 이어진 긴급현안보고에서 “이번에 우리 의원님들 자랑스럽다”며 “국감 과정을 통해 이재명이라는 후보의 가면을 상당 부분 찢어내는 데 성공했다”고 자찬했다. 

이를 동력으로 ‘특검 수용’을 관철시키겠다는 의지도 강하다. 국민의힘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앞서 로텐더홀에서 대장동 특검 수용을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진행하는 등 전방위적 공세도 진행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검찰은 ‘그분’을 애써 외면한 채 짜 맞추기 수사로 국민을 기만하는 수사 쇼를 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드러난 정황과 증거만 보더라도 상식을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천문학적 개발이익을 민간에게 몰아준 대장동 개발 사업이 이 후보와 그 측근에 의해 설계되고 시행됐다고 보는 게 너무나 당연한 이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검과 국정조사를 도입해야 한다는 찬성 의견이 국민 여론의 73%에 이른다”며 “권력눈치를 보는 지금 검찰‧경찰로는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을 밝힐 수 없다는 걸 절대다수의 국민들이 이미 인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을 향한 ‘원포인트 회담’도 제안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감 과정에서 드러난 이 후보의 거짓말과 궤변, 또 절대다수 국민들이 바라는 대장동 게이트에 관해 특검 도입을 반드시 해야 할 것”이라며 “그 논의를 위해서 여야 원내대표의 원포인트 회담을 제안한다. 반드시 필요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