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13:01
KAI, 유무인 복합 미래형 무기체계 개발 나선다
KAI, 유무인 복합 미래형 무기체계 개발 나선다
  • 강준혁 기자
  • 승인 2021.10.2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사청과 ‘헬기-무인기 연동 체계(MUM-T)’ 신속시범획득사업 계약 체결
수리온·LAH 등 국산 헬기 생존성 및 작전 효율성 상승, 수출 경쟁력 강화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최근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이하 ADEX)’에서 소개된 유무인복합체계(MUM-T: Manned Unmanned Teaming)의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사진은 LAH(소형무장헬기)에 구현된 MUM-T(가상) / KAI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최근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이하 ADEX)’에서 소개된 유무인복합체계(MUM-T: Manned Unmanned Teaming)의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사진은 LAH(소형무장헬기)에 구현된 MUM-T(가상) / KAI

시사위크=강준혁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최근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이하 ADEX)’에서 소개된 유무인복합체계(MUM-T: Manned Unmanned Teaming)의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KAI는 27일 방위사업청과 ‘21년 신속시범획득사업인 ‘헬기-무인기 연동체계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방사청이 추진 중인 신속시범획득사업은 4차 산업 신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군의 시범 운용을 통해 검증하고 소요 결정하는 제도다.

‘헬기-무인기 연동체계 사업’은 헬기에서 무인기를 직접 조종‧통제하고 무인기 영상정보를 실시간으로 조종사에게 제공함으로써 원거리 정찰‧타격 등 작전반경을 확장하는 유무인 복합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한다.

KAI는 이번 사업을 통해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에 무인기 조종·통제 장비와 영상정보 수신 안테나를 장착하고 헬기-무인기간 연동체계를 실증한다. 계약기간은 2021년 10월부터 2022년 12월까지 14개월이며, 40억원 규모다.

유무인 복합체계는 미국·유럽 등 선진국에서도 아직 개발, 실증 연구 중인 신개념 항공 무기체계 기술로 국내에서는 이번 사업이 첫 시작이다.

사진은 서울 ADEX 2021 KAI부스에 전시된 상륙공격헬기 형상의 수리온과 MUM-T  / KAI
사진은 서울 ADEX 2021 KAI부스에 전시된 상륙공격헬기 형상의 수리온과 MUM-T / KAI

KAI는 이번 ADEX에서 MUM-T개념이 적용된 상륙공격헬기를 전시해 관람객과 정부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KAI는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헬기에 탑재가 가능한 캐니스터(Canister)형 무인기 개발을 통해 국산헬기 수리온과 LAH의 유무인 복합체계 구축하고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KAI는 2005년 국내 최초로 군단급 무인기를 전력화했으며 차기 군단 무인기 개발에도 참여하는 등 유인기는 물론 무인기 분야에서도 국내 대표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또한, 지속적인 자체투자 선행연구를 통해 다양한 군용 무인기 기술과 VTOL 등 미래형 무인기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KAI 관계자는 “MUM-T 기술의 미래 확장성이 큰 만큼 정부, 산학연 등과의 협업 구도를 구축하고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한국형 MUM-T 체계를 완성할 것”이라며 “수리온, LAH 등 국산 헬기에 MUM-T 기술이 더해지면 국방전력 강화와 국군 장병의 생명보호는 물론 수출 경쟁력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로 국내외 항공우주산업이 위축돼있는 상황에서도 KAI는 지난 3월 유무인 복합체계를 포함한 5대 미래사업을 발표하고 글로벌항공우주시장의 게임 체인저로서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5대 미래사업은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유무인 복합체계(MUM-T) △위성/우주 발사체 △항공전자 △시뮬레이션/SW이다.

KAI는 이러한 미래사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는 동시에 KF-21, LAH 등 기존 주력사업들의 안정적 추진을 통해 2030년 매출 10조, 아시아를 대표하는 글로벌 항공우주산업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