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19:40
이준석, 윤석열 선대위 ‘패싱 논란’ 일축
이준석, 윤석열 선대위 ‘패싱 논란’ 일축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1.29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국민의힘 선대위의 ′당 대표 패싱′ 논란을 적극 일축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의 지도부 패싱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가당치 않은 일”이라며 일축했다. 사실상 김병준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 ‘원톱’ 체제가 굳어진 상황에서 김 위원장에게 힘을 실어 주겠다고도 덧붙였다.

이 대표는 지난 28일 페이스북에 ‘지도부 패싱’ 논란을 보도한 기사를 공유하며 “패싱 논란 이제 지겹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후보는 선거에 있어서 무한한 권한과 무한한 책임을 가지고 간다‘며 ”애초에 패싱 논란이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당 대표와 상의를 안 한다고 문제 있는 것은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이 대표와 윤 후보 선대위 간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26일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는데, 이를 이 대표가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것은 도화선이 됐다. 

논란이 커지자 이 대표는 직접 이같은 상황이 확대 해석되는 것을 경계했다. 그는 다른 글에서도 “패싱이라는 것은 가당치 않다”며 ‘선대위는 김병준 위원장을 원톱으로 놓고 운영할 계획“이라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제가 관례상 당연직으로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하고 있지만, 제가 맡고 있는 홍보‧미디어 영역을 제외한 모든 전권을 저는 김병준 위원장님께 양보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대표는 이 같은 상황이 계속되는 것과 관련, 후보 측근들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2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체적으로 우리 후보가 바쁜 상황이겠지만 주변에서 좋은 조언과 좋은 관리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장 오늘 첫 일정만 해도 우리 후보가 언론에 릴리즈된 거로는 이준석, 원희룡 등과 함께 모든 총괄본부장 출동해서 충청도를 간다고 이렇게 돼 있다″며 ″저는 어제 릴리즈 되기 전까지 저한테 가자는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못 들었기 때문에 이준석 패싱이고, 두 번째는 이준석이 후보 일정에 협조 안 한다 이렇게 이간질하려는 사람들이 있을 것 아닌가″라며 ”제 입장에선 황당하다. 그런데 이게 반복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