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12:09
수출입은행, 코로나19 극복에 39억원 후원
수출입은행, 코로나19 극복에 39억원 후원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1.12.2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출입은행 연말을 맞아 ‘모두 함께 코로나19 극복’이란 주제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대한적십자사,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에 총 39억원을 후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수출입은행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연말을 맞아 사회공헌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모두 함께 코로나19 극복’이란 주제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사랑의 열매)와 대한적십자사,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에 총 39억원을 후원한다고 23일 밝혔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김상균 사랑의열매 사무총장을 만나 후원금 25억원을 전달했다.

수출입은행이 전달한 후원금은 코로나19 대응 일선에서 분투 중인 현장 의료종사자들에 10억원, 연말연시를 맞은 취약계층을 지원하는데 15억원이 쓰일 예정이다.

코로나19 대응 업무로 피로도가 높아진 의료종사자들에겐 방한용품과 건간식품을 제공해 의료진들의 사기진작과 건강증진을 도모하고, 저소득 취약계층에는 난방비를 지원하고, 밀키트를 전달하는 등 혹한기 경제 부담을 덜어줄 예정이다. 

방문규 행장은 후원금을 전달한 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현장 의료종사자들과 취약계층에게 어려움이 점점 가중되고 있다”면서 “ESG경영을 선도하는 대외정책금융기관으로서 앞으로도 우리 사회와 글로벌 공동체 지속가능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ESG 실천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수출입은행은 코로나19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을 감안해 연말까지 대한적십자사에 9억원(헌혈버스 3대), 개도국에 코로나 방역물품을 제공하기 위해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에 5억원을 각각 후원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