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08:06
신한은행, 조직개편·인사 단행… 핵심 경영진 세대교체
신한은행, 조직개편·인사 단행… 핵심 경영진 세대교체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1.12.29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은 중구 세종대로 소재 본점에서 이사회를 개최해 경영진을 신규 선임하고 조직 개편을 시행했다고 28일 밝혔다./뉴시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신한은행이 조직개편 및 인사를 단행했다. 

신한은행은 중구 세종대로 소재 본점에서 이사회를 개최해 경영진을 신규 선임하고 조직 개편을 시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이날 이사회에서 글로벌, 여신, 개인, 소비자보호, 리스크관리 등 각 분야별 전문가를 부문장 및 그룹장으로 신규 선임했다. 또한 GMS, WM, ICT, 정보보호 분야에서 탁월한 역량을 보여준 경영진의 연임을 결정해 핵심 분야의 안정성에도 힘을 실었다.

신한은행은 여신그룹장으로 오한섭 부행장을 선임했다. 그는 기업여신심사와 PRM마케팅 업무를 통해 여신심사와 기업영업을 두루 경험한 여신분야의 전문가로 통한다.

소비자그룹장과 개인그룹장으로는 박현주 부행장과 정용기 부행장이 각각 발탁됐다. 박현주 부행장은 소비자보호와 외환업무지원 등 다양한 업무의 부서장을 거치며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정용진 부행장은 다양한 영업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개인금융 기반의 사업과 시너지를 추진하는 역량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기관그룹장으로 선임된 박성현 부행장은 기관고객부장과 지주사 지속가능경영 부문장(CSSO)을 거치며 기관 업무 이해도가 높아 기관그룹을 이끌어갈 최적의 인물로 인정받고 있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리스크관리그룹장으로 선임된 배종화 상무는 여신기획과 여신심사 업무를 모두 경험한 리스크관리 분야 전문가로 세밀한 분석력이 강점이며, 투자상품그룹장으로 선임된 홍석영 상무는 투자자문부 등 다양한 본부부서와 WM 부서장 경험을 모두 갖춰 투자상품 전반에 대한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신한은행은 류찬우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를 상임감사위원 최종후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상임감사위원은 이사회 이후 개최될 임시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이날 신규 선임된 경영진의 임기는 2022년 1월 1일부터 시작된다. 

신한은행은 디지털 전환과 혁신적인 서비스로 차별화 된 금융을 선보이고자 ‘실행의 속도 강화’를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했다. 먼저 신한금융그룹의 애자일(Agile) 조직인 ‘S.A.Q(Speed 신속한 실행, Agility 민첩성, Quickness 순발력)’에 발맞춰 핵심 전략과제를 수행하는 목적 중심적 조직 ‘트라이브(Tribe)’를 구축했다.

‘트라이브’는 ‘New App 개발 추진’ 등 핵심 전략과제 수행에 필요한 자원들을 소속된 부서의 경계를 넘어 강력하게 결합시킨 애자일 조직이다.

또한 신한은행은 디지털 혁신 조직인 디지털혁신단을 △데이터 전략과 데이터 자문을 담당하는 ‘데이터기획 Unit’ △음성과 이미지를 분석하고 분석모형을 개발하는 ‘데이터사이언스 Unit’ △AI, RPA, 챗봇 서비스를 담당하는 ‘혁신서비스 Unit’ △AI 플랫폼과 빅데이터분석포털 등을 개발·운영하는 ‘데이터플랫폼 Unit’ 으로 개편해 역할을 재정립했다.

이와함께 개인부문에 디지털전략그룹을 배속해 ‘디지털개인부문’을 신설했다. 신한은행은 디지털을 중심으로 리테일 영업을 활성화시켜, 차별화된 고객관리와 마케팅을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