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17:31
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1.25%로 인상…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1.25%로 인상…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2.01.14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은 14일 금융통화위원회 정기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1.00%에서 1.25%로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은행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에서 1.25%로 인상했다. 지난해 11월 기준금리를 올린 지 두 달 만에 추가 인상을 단행한 것이다. 

한국은행은 14일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 정기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1.00%에서 1.25%로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22개월 만에 코로나19 직전 수준으로 회복됐다. 한국은행은 2020년 3월 코로나19 여파로 경기 침체가 우려되자 1.25%였던 기준금리를 0.75%로 크게 낮추는 이른바 ‘빅컷’을 단행한 바 있다. 

이후 한은은 2020년 5월 기준금리를 0.5%까지 한 차례 더 내린 뒤, 9번 연속 동결을 결정했다. 기준금리는 지난해 8월에야 인상기조에 들어섰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8월과 11월 기준금리를 각각 0.25%포인트씩 올렸다. 이어 두 달 만인 이번에 다시 추가 인상카드를 꺼내들었다. 한국은행은 작년 8월 이후 5개월 사이 기준금리를 0.75%포인트나 올렸다. 

금통위 측은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관련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으나 국내경제가 양호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물가가 상당기간 목표수준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앞으로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적절히 조정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통위는 완화 정도의 추가 조정 시기와 관련해 “코로나19의 전개 상황 및 성장·물가 흐름의 변화, 금융불균형 누적 위험, 기준금리 인상의 파급효과,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