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13:08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마지막 순방지로 ‘중동’ 택한 이유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마지막 순방지로 ‘중동’ 택한 이유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2.01.19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한 호텔에서 열린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포럼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한 호텔에서 열린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포럼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순방일정이 막바지에 이르렀다.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부터 6박 8일의 일정으로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을 순차적으로 방문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문 대통령은 한·걸프협력회의(GCC)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재개를 합의하고, 마지막 순방지인 이집트로 향했다.

문 대통령의 중동 3개국 순방은 ‘수출·수주·수소’ 세 가지 키워드로 요약할 수 있다. 이 세가지 모두 경제와 관련된 키워드로, 문 대통령은 경제외교를 목적으로 중동 3개국 순방길에 나섰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UAE에서 수소협력 비즈니스라운드 테이블 행사에 참석했고, 사우디에서는 수소·건설·의료 분야 협력을 강조했다. 또 이집트에서는 그린 비즈니스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지속가능한 분야에 대한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 산유국의 ‘탈석유’ 협력 차원

문 대통령이 임기 말 순방지로 중동을 택한 것은 현재 중동 산유국의 산업 변화 선언 때문이다. 산유국인 중동은 새로운 에너지 전환을 위한 국가비전을 수립 중이다.

UAE는 석유수출기구(OPEC) 최초로 2050 탄소중립 목표를 발표하고,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유치에 성공했다. UAE는 ‘피크 오일’(peak oil, 석유생산 최고점 시기) 대비 차원에서 탄소중립에 선제적으로 대응 중이다. 문 대통령 방문 기간 동안 UAE와 4조원 규모의 중거리 지대공 미사일 천궁Ⅱ(M-SAM2) 수출 계약을 최종 확정했다. 

사우디 역시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의 주도로 ‘포스트 오일’ 시대 탈석유·산업 다변화를 위한 국가개발전략인 ‘사우디 비전2030’을 추진하고 있다. 청와대에 따르면, 사우디 비전2030의 중점 협력국은 한국, 미국, 일본, 중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인도이며, 사우디는 우리나라와 수소와 디지털 등의 신산업 분야에서 실질 협력을 강화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사우디에서 나예프 알하즈라프 GCC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GCC와의 FTA 재개를 논의했다.

이집트는 유럽·아프리카·아시아를 잇는 교두보이자 수에즈 운하를 보유한 국제 물류의 중심지로, 이집트와의 협력 강화는 아프리카·중동 지역으로의 진출 발판을 마련한다는 의미가 있다. 이집트는 ‘이집트 비전 2030’ 정책 하에 친환경 성장 및 산업 다변화를 추진 중이다. 따라서 친환경 모빌리티, 해양, 디지털 거버넌스, 문화유산 발굴·보존 등 미래지향적이고 지속가능한 분야에서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방문한다. 또 이집트와의 FTA 체결을 추진할 방침이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9일 MBC ‘뉴스외전 포커스’와의 인터뷰에서 “중동 산유국이 수소경제의 선도국가 역할을 할 수 있는 대한민국과 강력히 협조를 요청해 온 것”이라며 “새로운 중동의 변화 시기에 꼭 이 시점에 가서 그것을 선점해야 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중동 순방의 배경을 설명했다.

◇ 야당 ‘외유’ 비판에 청와대 “정치 공세” 불쾌감

그러나 야당은 문 대통령의 순방을 ‘외유’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17일 국내 코로나19 확산, 북한의 연쇄 미사일 발사를 언급하며 “대통령 내외는 지금 이 시국에 저 멀리 중동까지 꼭 가야만 했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나 박 수석은 이같은 공세에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제 정세를 잘 모르시는 상황 인식 하에 대통령의 국익 외교를 깎아내리려는 정치 공세에 불과하다”며 “이건 정말 너무 심한 것 아니냐”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박 수석은 “지금 중동은 엄청난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며 “중동은 보건의료, AI, 과학기술, 해양수자원, 수소협력, 기후 환경 등 이런 새로운 키워드를 가지고 변화를 지금 선언하고 있다. 이런 변화의 시기에 미래 협력의 디딤돌을 놓지 못한다면 시기를 놓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박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 역시 순방 전 이같은 비판을 의식했는지 지난 11일 참모회의에서 “갈 수 있다면 마지막까지 한 나라라도 더 방문하겠다. 한 나라라도 더 정상외교를 하는 게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라고 강조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또 “외교는 서로 교환하는 것”이라며 “우리 정부에서 하지 않으면 다음 정부가 부담을 갖게 된다”고도 했다. 임기 말 순방은 다음 정부의 성과가 될 것이라는 점을 에둘러 언급한 것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