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4 12:10
저축은행중앙회장 선거 앞두고 노조 우려 목소리 ‘왜’
저축은행중앙회장 선거 앞두고 노조 우려 목소리 ‘왜’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2.01.25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축은행중앙회 노동조합이 차기 중앙회장 선거전을 앞두고 우려의 목소리를 담은 성명서를 발표했다./저축은행중앙회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저축은행중앙회 노동조합이 차기 중앙회장 선거전을 앞두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공식적인 선거전에 돌입하기 전부터 일부 후보 예정자를 중심으로 일방적 공약이 남발되면서 공정성 및 경쟁 과열 문제 등이 우려된다는 이유다.   

저축은행중앙회 노동조합은 24일 성명서를 통해 이 같은 우려를 전했다. 노조 측은 “공식적인 선거 공고 이전부터 언론을 통해 일부 회장 후보 예정자들의 일방적 공약 등이 사전 선거운동에 해당될 소지가 많다”며 “이로 인한 공정성 문제와 경쟁과열에 따른 피로도 가중, 일부 노사갈등 여지의 문제까지 발생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민금융확대를 위한 공익적 역할과 거래자 보호 기능 강화에 대해서 주요 공약으로 제시되지 않아 실망스럽다고 꼬집었다. 

중앙회 노조는 “저축은행 출범 50년을 맞이하고 2011년 저축은행 사태 이후 중앙회의 역할이 매우 중요해졌음에도 저축은행중앙회의 공익적 역할과 거래자 보호 기능 강화 역할 등에 대해서는 어느 후보자도 미래비전과 주요 공약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비자 보호와 국민 신뢰 확보를 위한 공공적 기능을 실질적으로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중앙회의 역할과 기능을) 재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저축은행중앙회는 내달 4일까지 후보를 모집하고, 같은 달 17일 선거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저축은행중앙회장엔 오화경 하나저축은행 대표와 이해선 전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장이 출마 의지를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