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11:31
윤석열 정부 초대 총리 후보자 한덕수… 민주당, '철저 검증' 예고
윤석열 정부 초대 총리 후보자 한덕수… 민주당, '철저 검증' 예고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2.04.04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 빌딩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 빌딩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3일 새 정부 초대 국무총리 후보자로 한덕수 전 총리를 지명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한덕수 총리 후보 자의 국정운영 철학과 능력, 자질을 국민 눈높이에서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차기 정부 첫 총리는 국민통합, 코로나19 위기 극복, 경제 성장과 민생 안정, 양극화 해소와 남북관계 정상화, 청년 문제 해결 등 대한민국의 중차대한 과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통합은 몇몇 사람들의 기용만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며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후보 캠프에 여성계 출신 인사들은 있었지만, 성별 갈라치기는 계속되었다. 행동이 뒤따라야만 진정한 국민통합이다”고 강조했다. 한 후보자가 노무현 정부에서 마지막 총리를 역임했지만 이와 상관없이 철저한 검증을 펼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어 “변화된 조건에 맞는 대한민국 미래발전 전략이 필요하다. 한덕수 지명자가 총리직을 수행했던 15년 전과 달리 대한민국은 기후위기 극복과 탄소중립, 신냉전 국제질서, 고령화와 청년불평문제 등 이전과는 질적으로 다른 문제들에 직면해 있다”며 “대한민국 국무총리에게는 과거의 전문성뿐 아니라, 미래에 대한 통찰력과 과감한 결단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분권형 대통령제와 책임총리제를 위한 단단한 소신이 있어야 한다. 특히 국민들의 차기 정부에 대한 ‘검찰공화국’, ‘민주주의 후퇴’ 이런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어야 한다”며 “국무총리 청문요청서가 국회에 제출되면, 한덕수 총리후보자의 국민통합 실천 의지, 대한민국 핵심 과제 해결 역량, 책임총리로서의 민주주의에 대한 소신을 중심으로 철저하게 검증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당선인의 이번 지명은 당선인 신분에서 이뤄진 윤석열 내각의 첫 인선 발표로 여소야대 청문 정국을 돌파하는 것이 관건이다. 이에 전북 전주 출신이고 과거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중용됐다는 점 때문에 한 전 총리가 ‘여소야대’ 청문회 정국을 돌파할 묘안으로 기대된다.

윤 당선인은 한 전 총리를 지명하면서 “한 후보자는 정파와 무관하게 오로지 실력과 전문성을 인정받아 국정 핵심 보직을 두루 역임하신 분”이라며 “정통 경제 관료 출신으로 경제, 통상, 외교 분야에서 풍부한 경륜을 쌓은 분이다. 한 후보자는 민관을 아우르는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내각을 총괄하고 조정하면서 국정과제를 수행해나갈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그는 김대중 정부에서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과 대통령 경제수석을 지냈으며, 노무현 정부 때 국무조정실장,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국무총리를 역임했다. 아울러 이명박 정부에서 주미대사를 지낸 ‘미국통’으로도 꼽힌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한 후보자는 미 하버드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