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23:13
3년 만에 M&A 시장 나온 롯데카드, 새 주인 누가될까
3년 만에 M&A 시장 나온 롯데카드, 새 주인 누가될까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2.04.05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카드가 3년 만에 다시 인수합병(M&A) 시장에 나왔다. 다양한 인수 후보들이 시장에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새 주인이 누가될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롯데카드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롯데카드가 3년 만에 다시 인수합병(M&A) 시장에 나왔다. 다양한 인수 후보들이 시장에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새 주인이 누가될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투자업계에 따르면 롯데카드의 대주주인 사모펀드 운용사 MBK파트너스는 현재 롯데카드 지분 매각 논의를 진행 중이다. 

이로써 롯데카드는 MBK파트너스를 새 주인으로 맞이한 지 3년 만에 재매각 수순을 밟게 됐다. MBK파트너스는 2019년 5월 롯데카드의 59.83% 지분을 확보해 최대주주에 오른 바 있다. 통상 사모펀드는 경영권 인수 후 3~5년 내에 엑시트(투자금 회수) 전략을 구사한다. 

시장에선 롯데카드의 몸값이 2~3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카드사 매각가의 산정 기준이 되는 롯데카드의 자본총계는 지난해 말 기준 2조4,384억원으로 집계됐다. 여기에 롯데카드는 MBK파트너스에 매각된 이후 실적이 대폭 개선된 모습을 보여왔다. 지난해 별도기준 롯데카드의 순이익은 전년보다 84.6% 증가한 2,414억원으로 집계됐다. 

현재 롯데카드의 인수 후보로는 우리금융, KT, 하나금융 등이 거론되고 있다. 세 곳 모두 카드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는 곳이다. 우리금융은 우리카드를 자회사로 거느리고 있다. 또한 우리금융의 주력 계열사인 우리은행은 현재 롯데카드의 지분 20%를 보유한 2대주주다. 

KT는 BC카드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BC카드가 사업다각화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 온 만큼 이번 인수전에 적극적으로 뛰어들 가능성이 높다고 업계는 점치고 있다. 하나금융은 2019년 롯데카드 인수전에 참여했던 바 있어, 잠재적 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한편 롯데카드는 카드업계 5위 사업자다.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카드사 시장 점유율은 △신한카드 21.2% △삼성카드 18% △KB국민카드 16.9% △현대카드 16.8% △롯데카드 10.30% △우리카드 9.2% △하나카드 7.6%로 나타났다. 우리금융, 하나금융 등이 롯데카드를 인수할 경우, 업계엔 지각변동이 일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