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22:02
‘현대 커미션’ 2022년 전시 작가에 ‘세실리아 비쿠냐’ 선정
‘현대 커미션’ 2022년 전시 작가에 ‘세실리아 비쿠냐’ 선정
  • 시사위크
  • 승인 2022.04.1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실리아 비쿠냐의 대표작 ‘Quipu Womb, 2017’ / 출처: Cecilia Vicuña Quipu Womb 2017 © Cecilia Vicuña. Photo: Joe Humphrys
세실리아 비쿠냐의 대표작 ‘Quipu Womb, 2017’ / 출처: Cecilia Vicuña Quipu Womb 2017 © Cecilia Vicuña. Photo: Joe Humphrys

현대자동차는 영국의 현대미술관 ‘테이트 모던(Tate Modern)’에서 개최되는 ‘현대 커미션(Hyundai Commission)’의 2022년 전시 작가로 ‘세실리아 비쿠냐(Cecilia Vicuña)’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와 테이트 미술관은 지난 2014년 현대미술의 발전과 대중화를 지원하기 위해 장기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대규모 전시 프로젝트인 ‘현대 커미션’을 매해 선보이고 있다.

매년 작가 한 명에게 테이트 모던의 중심부에 위치한 초대형 전시장 터바인 홀(Turbine Hall)에서 새로운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세실리아 비쿠냐’는 오는 10월 13일부터 내년 4월 16일까지 약 6개월간 일곱 번째 현대 커미션 전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세실리아 비쿠냐(Cecilia Vicuña, 1948년 칠레 산티아고 출생)는 돌, 나무, 조개 껍질 등 자연의 재료와 전통적 직조 기술을 결합한 새로운 텍스타일 조형 예술 및 대형 설치 작품으로 널리 알려진 예술가이자 시인으로 생태계, 공동체, 그리고 사회 정의 등 현대 사회의 주요한 문제를 다루어 왔다.

1970년대 칠레의 정치적 상황에 의해 고국을 떠나야 했던 무상함과 칠레 고유의 역사와 문화를 보존하고 지지하고자 하는 바람이 반세기에 걸친 그의 작품 세계를 특징지어 왔으며 이를 기반으로 환경 문제를 의식한 작품들도 선보여 왔다.

대표적인 작품 시리즈로는 돌, 나무, 조개껍질, 깃털, 플라스틱, 철사, 직물, 그리고 인간이 남긴 폐기물을 이용하여 만드는 소형 조각 작품 ‘프레카리오스(Precarios)’와 염색한 끈으로 만든 매듭을 이용해 의사소통을 한 고대 안데스 지역의 언어 체계를 활용한 대형 설치 작품 ‘키푸스(Quipus)’가 있다.

프란시스 모리스(Frances Morris) 테이트 모던 관장은 “세실리아 비쿠냐는 동시대적 시각으로 수십 년간 영감을 제공한 예술가로, 올해 베니스 비엔날레 황금사자상 평생 공로상 수상이 이를 증명하며, 생태계, 사회 정의 등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통해 영향력 있는 작품 활동을 펼쳐 온 그의 현대 커미션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현대 커미션: 세실리아 비쿠냐> 전시는 테이트 미술관의 국제 미술 (퍼포먼스 담당) 수석 큐레이터 캐서린 우드(Catherine Wood), 국제 미술 어시스턴트 큐레이터 피온탄 모란(Fiontan Moran)이 맡아 진행한다.

현대자동차는 인간 중심의 새로운 가치를 고객과 함께 만들어 나가기 위해 기술 뿐만 아니라 예술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인간, 시대, 문화에 대한 종합적 이해를 바탕으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예술을 후원함으로써, 예술 생태계 전반의 발전과 더불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풍부한 예술 경험과 현대 사회가 직면한 문제들을 함께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한다.

현대자동차는 영국 ‘테이트 미술관’과의 장기 파트너십 외에도 국립현대미술관, 미국 LA 카운티 미술관(LACMA) 장기 후원 파트너십 등 중장기적으로 문화예술 후원 활동을 펼쳐가고 있으며, 올해 2022년에도 다양한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를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