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17:45
이번엔 특별세무조사 악재… 정도원 삼표그룹 회장 ‘사면초가’
이번엔 특별세무조사 악재… 정도원 삼표그룹 회장 ‘사면초가’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2.04.22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도원 삼표그룹 회장이 사면초가에 내몰렸다. 삼표산업이 ‘중대재해처벌법’ 수사대상이 된 데 이어, 최근엔 그룹이 세무조사 부담을 품게 됐기 때문이다. /삼표그룹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정도원 삼표그룹 회장이 사면초가에 몰렸다. 올 초 발생한 채석장 붕괴사고로 삼표산업이 ‘중대재해처벌법 1호’ 수사대상이 돼 경찰과 고용노동부의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최근엔 ‘세무조사 부담’까지 품게 됐기 때문이다. 국세청은 최근 삼표그룹에 대해 특별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 삼표그룹, 고강도 세무조사 받나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2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삼표그룹 본사에 직원들을 보내 고강도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세무조사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이 투입된 것으로 전해져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일반적인 정기세무조사가 아닌 비정기 또는 특별세무조사를 전담하고 있는 부서다. 주로 대기업의 구체적인 탈세 혐의 등이 포착됐을 때 투입되며, 사전 예고 없이 조사에 나서는 특징을 갖고 있다.

일반 정기세무조사는 통상 4~5년 주기로 이뤄지며, 사전에 조사 일정이 통보된다. 

이번 세무조사의 구체적인 배경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다만 조사4국이 투입됐다고 전해지면서 탈세 관련 혐의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조심스런 나오고 있다.

삼표그룹 관계자는 이번 세무조사에 대해 “통상적인 세무조사로 봐달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다만 조사4국 조사요원의 투입 및 사전 통지 여부에 대해선 “파악하기 어렵다”며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삼표그룹 측은 “세무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만 거듭 밝혔다. 

◇ 잇단 악재에 뒤숭숭… 정도원 회장 ‘골머리’

삼표그룹은 시멘트·레미콘 등 건설기초소재 등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는 중견기업이다. 자산총액은 4조4,000억원에 달하며, 삼표산업, 삼표시멘트, 삼표피앤씨, 삼표레일웨이 등의 계열사를 두고 있다. 정도원 삼표그룹 회장은 삼표 지분 65.99%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그룹 전반을 통솔하고 있다. 

정 회장은 이번 세무조사로 ‘엎친 데 덮친 격’의 상황을 맞이하게 됐다. 삼표산업 ‘채석장 토사 붕괴’ 사고의 후폭풍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또 다른 부담을 짊어지게 됐기 때문이다. 

앞서 1월 29일 삼표산업은 경기도 양주에 위치한 사업장(채석장)에서 토사가 무너져 노동자 3명이 매몰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사고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틀 만에 발생한 첫 중대 산업재해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삼표산업은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와 관련해 고용노동부와 경찰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고용노동부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은 지난 2월에 삼표산업 본사를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삼표산업은 지난 2월 담합 혐의로 과징금 폭탄을 맞기도 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레미콘 가격과 물량을 담합했다는 이유로 삼표산업에 12억4,3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한 바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정도원 회장 역시 코너에 몰리는 모습이다. 그룹 전반에 영향을 행사하는 오너로써 경영 책임론이 부상하고 있어서다. 올초 발생한 채석장 붕괴사고를 시작으로 잇단 악재를 마주한 정 회장이 이번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기사